상단여백
HOME 지역 밀양
밀양아리랑대축제 우수축제로 도약 발판축제 방문객 42만명 찾아 243억원 지역경제 유발효과

밀양시는 9일 박일호 시장과 시의원, 행사 주관단체 대표 등 60여 명이 참석한 가운데 제60회 밀양아리랑대축제 평가보고회를 가졌다.

이번 평가보고회에서는 축제의 주요 성과와 방문객 만족도 조사 결과 및 축제 기획, 콘텐츠, 운영, 발전가능성, 주요 프로그램의 잘된 점과 개선사항 등을 보고했다.

한국문화정책연구소에 용역을 의뢰해 전문가들이 문화체육관광부 지침에 따라 평가한 결과, 축제 방문객이 42만 명으로 집계됐으며 243억 원의 지역경제 유발효과가 발생한 것으로 분석됐다.

올해 60회를 맞이한 밀양아리랑대축제는 2년 연속 정부지정 유망축제로서 지난해보다 질적‧양적으로 확대된 48종 프로그램을 구성, 운영한 결과 만족도 조사 7점 만점에 5.72점을 받아 정부 문화관광축제 평균 5.24점을 크게 상회한 것으로 나타났다.

특히 지난해 부족한 점으로 지적됐던 살거리, 안내‧해설, 접근성‧주차편의 등 상당부분을 개선해 관광객들의 만족도에 큰 영향을 주었다는 평가다.

프로그램 평가에서는 경남 대표 문화콘텐츠로 자리잡은 밀양만의 독창적인 실경멀티미디어쇼 밀양강 오딧세이가 좋지 않은 날씨에도 관광객들에게 큰 감동을 주었고 다채로운 아리랑 공연과 풍성한 체험‧전시행사를 통해 관광객들에게 잊지 못할 축제로 남겨졌다는 평가를 받았다.

밀양시는 지금까지 향토문화 축제형식에서 문화관광형 축제로 변화를 시도하여 관광객 유입에 큰 성과를 얻었고, 영남루와 밀양강의 문화적 결합과 40년만에 부활된 음면동 농악경진대회, 무형문화재 공연 등 차별화된 축제로 호응을 받았다.

한편 참여형 프로그램과 화장실 등 편의시설, 지역특색이 있는 기념상품 등이 부족했다는 지적도 있어 개선책이 필요하다.

이 날 보고회 총평에 나선 박일호 밀양시장은 “이번 평가보고회를 통해 제시된 문제점과 개선점을 보완하여 내년에는 밀양르네상스 시대를 맞아 감동있는 문화관광을 실현하는 축제가 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밀양=공태경 기자  hcs@kndaily.co.kr

<저작권자 © 경남데일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밀양=공태경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