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사회
군인정신의 표상 故 이인호 소령 52주기 추모식1966년 베트남전쟁 당시 살신성인 정신 보여
해군사관학교 이인호 동상 앞에서 제52주기 이인호제가 거행된 가운데 장병들이 고인의 동상에 경례를 하고 있다.

해군사관학교(교장 중장 부석종)는 베트남전 영웅 故 이인호 소령의 숭고한 희생정신을 계승해 사관생도 및 장병들에게 살신성인의 군인정신을 함양하기 위한 제52주기 이인호제 추모식이 10일 교내 이인호 동상 앞에서 열렸다.

故 이인호 소령은 1953년 해사 11기로 입교해 1957년 해병대 소위로 임관했으며 1966년 베트남전쟁 당시 적의 수류탄이 아군에게 날아오자 살신성인 정신으로 자신의 몸을 던져 대원들을 구하고 장렬히 산화했다. 

부석종 해사 교장 주관으로 열린 이날 추모행사에는 유가족을 비롯한 내외귀빈 등 160여명이 참석해 고인의 거룩한 희생정신을 기렸다.

이날 이인호 소령의 살신성인과 희생정신을 본받아 뛰어난 리더십, 희생정신을 두루 갖춘 장병 및 사관생도에게 수여하는 이인호상은 해군 3함대 오진석 대위, 해병대 연평부대 박준 대위와 고범진(4학년), 주홍재(4학년)생도에게 수여됐다. 

부석종 해사 교장은 추모사를 통해 “故 이인호 소령의 강건한 용기와 부하를 사랑하는 정신은 참된 군인의 모습이 어떤 것인지 일깨워주셨다”며 “선배님께서 보여주신 군인정신과 희생정신을 가슴에 새겨 강한 해군·해병대로 거듭나겠다”고 말했다.

해사는 제52주기 이인호제를 기념해 9월30일까지 ‘이인호제 특별 전시展’을 개최한다.

이번 특별 전시전에서는 고인의 사진 및 유품 전시와 함께 이인호 소령의 특집 기사가 실린 해병대 소식지 '해병주보'가 최초로 전시되어 故 이인호 소령의 숭고한 희생정신을 되새길 수 있도록 했다. 

한편 해군은 부하와 동료의 목숨을 건진 의로운 죽음으로 군인정신이 표상이 된 故 이인호 소령의 희생정신을 기리고자 1967년 해사에 동상을 세워 매년 ‘이인호제’란 명칭으로 추모 행사를 거행하고 있다.

황민성 기자  hcs@kndaily.co.kr

<저작권자 © 경남데일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황민성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