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경제
LG전자, 超프리미엄 ‘LG 시그니처’ 중남미 런칭

LG전자가 멕시코와 콜롬비아에 超(초)프리미엄 가전 ‘LG 시그니처’를 잇따라 런칭하며 중남미 가전시장을 적극 공략한다고 13일 밝혔다.

LG전자는 현지시간 8일 멕시코 소우마야 미술관에서 현지 거래선, 기자, 오피니언 리더 등 약 250명을 초청해 ‘LG 시그니처’ 출시행사를 열었다.

LG전자는 멕시코 출신의 사진작가인 디에고 에세가레이가  ‘본질의 미학’을 주제로 ‘LG 시그니처’를 활용해 촬영한 사진작품도 함께 전시했다.

또한 멕시코를 대표하는 건축가, 디자이너, 요리사 등이 ‘LG 시그니처’ 제품을 사용한 경험담을 공유하는 ‘LG 시그니처 토크’도 마련했다.

LG전자는 멕시코에 이어 15일 콜롬비아에서도 ‘LG 시그니처’를 선보일 예정이다. 콜롬비아 ‘보고타 현대미술관’에서 멕시코와 동일한 형식의 ‘LG 시그니처 갤러리’를 만들어 출시행사를 진행할 계획이다.

‘LG 시그니처’는 ▲기술 혁신으로 이룬 압도적인 성능 ▲본질에 충실한 정제된 디자인 ▲지금까지 경험해보지 못한 직관적인 사용성을 갖춘 초프리미엄 가전이다.

LG전자가 중남미에 선보일 ‘LG 시그니처’는 올레드 TV, 세탁기, 냉장고 등으로 구성돼 있다.

LG전자는 중남미 프리미엄 가전 시장에서 LG 브랜드의 지배력이 높기 때문에 초프리미엄 브랜드 또한 현지에서 성공적으로 안착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황민성 기자  hcs@kndaily.co.kr

<저작권자 © 경남데일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황민성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