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사회 사건사고
동마산IC 또 역주행 사고…사고유발 차량 추적
17일 경찰이 공개한 역주행 RV(투싼 추정) 차.

지난 12일 오전 6시 45분께 창원시 마산회원구 구암동 남해제1고속지선에서 동마산IC 진출하던 이모(31)씨의 승용차가 역주행해 달려오던 SUV 차량을 피하려다 오른쪽 도로변 방지벽을 들이받았다.

이 사고로 이씨의 승용차는 차량 앞부분이 크게 파손됐으며, 운전자 이씨는 병원에서 입원 치료를 받고 있다.

당시 역주행하던 SUV 차량은 아무런 구호조치도 없이 그대로 달아났다.

경찰은 사고를 유발하고 달아난 운전자를 추적하고 있다.

경찰은 역주행 차량이 사고 5분여 뒤 사고 현장 인근으로 돌아왔으며 불법 유턴해 현장을 벗아난 것으로 파악했다.

이에 따라 경찰은 주변에 설치된 패쇄회로 등을 확보해 달아난 역주행 차량을 추적하고 있다.

사고가 난 동마산IC는 역주행 사고가 빈번해 이에 대한 개선작업이 최근 이뤄졌지만 또 다시 사고가 발생했다.

앞서 지난 3월20일 승용차가 역주행하는 일이 일어났으며, 2013년 6월에는 역주행 사고로 1명이 숨지고 2명이 중상을 입는 사고가 발생했다.

경찰은 이곳에서 3~4개월에 한 번꼴로 이 같은 역주행이 발생하고 있는 것으로 파악하고 있다.

경찰 관계자는 "사고 지점이 상습 역주행 구간이라 색깔유도선, 중앙분리대 연장 등 조치를 했는데도 사고가 또 발생했다"며 "구조개선 필요성 등을 검토하기로 했다"고 말했다.

황민성 기자  hcs@kndaily.co.kr

<저작권자 © 경남데일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황민성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