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스포츠 경남FC
‘말컹 극장 멀티골’ 경남, 울산과 극적인 3-3 무승부
<경남FC제공>

경남FC가 안방에서 극적인 무승부를 거뒀다.

경남은 15일 오후 7시 30분 창원축구센터에서 열린 KEB하나은행 K리그1 2018 23라운드 울산전에서 3-3 무승부를 거뒀다.

경남은 말컹과 김준범이 울산 골망을 노렸다. 허리는 파울링요, 최영준, 하성민, 네게바가 나섰고 포백은 유지훈, 우주성, 박지수, 이광진을 배치했다. 경남 골키퍼 장갑은 이범수가 꼈다.

울산은 주니오가 최전방에 배치됐다. 허리는 황일수, 에스쿠데로, 김승준, 이영재, 박용우로 구성됐다. 수비는 배재우, 임종은, 리차드, 정동호가 나섰다. 골문은 오승훈이 지켰다.

전반 초반 주도권은 울산이 잡았다. 박용우가 3선에서 울산 공격을 풀었고, 황일수와 주니오가 경남 수비를 흔들었다. 경남은 최영준이 중심을 잡으며 경기 템포를 유지했고, 말컹과 네게바가 울산 골망을 노렸다.

선제골은 울산이었다. 전반 23분 정동호의 크로스를 주니오가 정확한 헤딩으로 득점에 성공했다. 울산은 맞불 작전을 벌인 경남의 빈 틈을 효과적으로 잘 이용했다. 동점골이 필요한 경남은 유기적인 패스로 울산 진영에 파고들었고, 파울링요가 위협적인 슈팅을 시도했다.

울산이 추가골을 넣었다. 전반 32분 김승준이 주니오의 패스를 받아 득점에 성공했다. 경남 입장에서 네게바의 드리블이 끊기고 역습을 허용한 장면이 아쉬웠다. 전반전은 울산의 2점 리드로 끝났다.

경남 김종부 감독은 후반 시작과 동시에 김준범을 불러들이고 쿠니모토를 투입했다. 쿠니모토의 활동량과 결정력으로 추격골을 넣으려는 의도였다. 울산은 조직직인 움직임으로 경남 공격을 제어했고 빠르게 상대 진영에 침투했다.

주니오가 경남 추격에 찬물을 끼얹었다. 후반 25분 문전 앞에서 침착하게 득점해 울산 승리에 쐐기를 박았다. 경남은 총 공세를 펼쳐 울산 수비를 흔들었고 최영준이 만회골에 성공했다. 경남은 포기하지 않았고, 말컹이 추격골을 터트렸다.

승리의 여신은 울산에 미소 지을 뻔했다. 그러나 말컹이 극적인 동점골을 넣으며 경기를 무승부로 마감했다.

황민성 기자  hcs@kndaily.co.kr

<저작권자 © 경남데일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황민성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