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정치
북상하는 태풍 대비, 더불어민주당도 대비한다

제19호 태풍 솔릭이 북상함에 따라 피해가 우려되는 가운데 더불어민주당 경남도당(위원장 민홍철)이 안전대책 상황본부를 운영하기로 했다.

경남도당에 따르면 한반도를 관통할 것으로 예상되는 제19호 태풍 솔릭으로 인해 도내에서도 태풍 피해가 발생할 수 있는 만큼, 경남도당의 역량을 집중해서 예방조치, 점검, 피해 지원 등 태풍에 대비하기로 했다.

경남도당은 일선 지역위원장들을 중심으로 각 시군의 지방의원들과 소속 당원들이 태풍 취약지역 등을 우선 점검하는 한편 시군의 재난 대비 현황을 파악하여 불의의 사태에 대응키로 했다. 특히 비상연락망을 가동하여 피해 발생 시 신속하게 해당 지자체에 상황을 공유하여 피해를 최소화할 수 있도록 협력한다는 방침이다.

경남도당 관계자는 “폭염에 이은 태풍의 북상으로 피해가 우려되는 만큼 당도 앞장서서 피해 대비에 최선을 다해야 한다.”며 “도를 비롯해 각 시군에서 대책반을 가동하겠지만, 당에서도 나름의 대비 태세를 갖춰 위험 지역을 사전 점검한다거나 각 시군 대책반에 적극 협조하는 등 피해 방지에 최선을 다할 계획이다.”고 말했다.

황민성 기자  hcs@kndaily.co.kr

<저작권자 © 경남데일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황민성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