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정치
올림픽 금장 훈장 수상한 문재인 대통령바흐 IOC위원장, ‘성공적인 평창올림픽에 대한 감사의 뜻’
   
▲ 청와대
문재인 대통령은 지난 30일 올픽위원회로부터 올림픽 금장 훈장을 수상했다.

수상식은 청와대 본관에서 열렸으며, 토마스 바흐 IOC 위원장이 금장 훈장을 전달했으며, 한국 대통령으로는 김영삼, 김대중, 이명박 대통령이 금장 훈장을 수상한 바 있다.

오늘 수상식에는 토마스 바흐 위원장과 배우자, 마크 아담스 대변인, 마리나 바라미아 의전국장 등이 참석했고, 한국 측에서는 노태강 문체부 2차관, 이기흥 대한체육회장, 유승민 IOC 위원 등이 참석했다.

문재인 대통령은 환담 자리에서 “바흐 위원장을 처음 만나 평창 올림픽을 논의할 때부터 북한을 참가시켜 평창올림픽을 평화올림픽으로 만들자는 데에 완벽한 일치를 봤다.”라며 바흐 위원장을 죽마고우라고 칭했다.

이어서 문 대통령은 “실제로 위원장께서는 남북 단일기 공동입장과 남북 단일팀 구성 승인은 물론 북한 선수들이 올림픽에 참가할 수 있게 참가쿼터를 배정해 주는 등 배려를 해주셨습니다. 그 덕에 평창올림픽을 평화 올림픽으로 만들 수 있었고, 그 성공은 지금 펼쳐지고 있는 인도네시아 아시안게임으로 이어져 스포츠가 남북 간의 관계 개선에 큰 도움이 되도록 해주셨습니다.”라고 감사의 뜻을 전했다.

이에 바흐 위원장은 “평창올림픽을 준비하고 치러내는 데 있어 많은 협조와 역사상 성공적인 올림픽으로 치를 수 있게 해준 점에 대해 감사를 드리고자 왔습니다.”라며 인사말을 건넸습니다. 이어 바흐 위원장은 “처음엔 북한의 참가 여부가 아니라 북한의 참가를 이끌어낼 수 있을지를 논의했던 기억이 생생한다.”며 “이 훈장은 대통령께서 받으시기에 충분한 자격이 있다.”라고 축하했다.

황민성 기자  hcs@kndaily.co.kr

<저작권자 © 경남데일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황민성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