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종합
[창원세계사격선수권대회] 40년만에 세계사격선수권대회 창원서 팡파레선수단·시민 4천여명 모여 성공적 개회식 열려
창원세계사격선수권대회 개막식에서 91개 참가국 기수단이 입장하고 있다.

창원세계사격선수권대회가 성공적인 개회식과 함께 화려한 막을 올렸다.

지난 1978년 서울세계사격선수권대회 이후 40년 만에 다시 대한민국 창원에서 열리는 이번 대회는 1일 개회식을 시작으로 15일간 창원국제사격장과 진해해군사격장에서 열전을 벌인다.

이날 오후 6시부터 창원실내체육관에서 120분간 열린 개회식은 선수단과 시민 등 4천여 명이 참석한 가운데 ‘창원, 새로운 희망을 노래하다’는 주제를 담아 감동적인 무대로 펼쳐졌다.

이은철 심판의 심판대표 선서

경남FC 치어리더의 사전공연을 시작으로 총 4막으로 구성된 문화공연은 창원의 아름다움과 평화에 대한 염원을 첨단 미디어 아트와 창원시립예술단, 해군의장대의 공연으로 표현해 갈채를 받았다.

창원시립어린이합창단의 애국가 제창에 이어 91개 참가국의 기수단이 입장 한 뒤 황용득 대한사격연맹회장의 대회사와 허성무 창원시장의 환영사가 이어졌다.

올레가리오 바스께스 라냐 ISSF회장의 개회선언

이낙연 국무총리와 김경수 경남도지사의 축사에 이어 올레가리오 바스께스 라냐 ISSF회장의 개회선언으로 본격적인 대회의 개막을 알렸다.

국제사격연맹가가 울려퍼지는 가운데 해군의장대가 국제사격연맹기를 들고 입장했다.

김종현, 정미라 선수의 선수대표 선서와 이은철 심판의 심판대표 선서 후 ‘평화, 또 다른 시작’을 주제로 주제공연이 시작됐다.

창원환상곡을 배경으로 무대중앙 LED와 화려한 바닥 맵핑을 통해 ‘창원, 희망의 미래를 열어 하나되다.’라는 클라이막스 장면을 연출했다.

포레스텔라와 다비치의 대회 축하공연까지 막을 내리자 창원실내체육관 상공에는 15분간 화려한 불꽃행사가 펼쳐졌다.

허성무 창원시장은 “창원 대회는 분쟁과 갈등을 넘어 화합과 평화의 시대로 나아가는 계기가 될 것이고, 한반도를 넘어 전 세계인들에게 평화와 희망의 빛을 퍼뜨릴 것”이라고 밝혔다.

한편 창원세계사격선수권대회는 권총경기, 소총경기, 러닝타겟, 산탄총경기에서 정식종목 59개와 시범종목 1개 등 총 60개 종목 236개의 금메달을 놓고 기량을 겨룬다.

10M 공기권총 등 14개 종목에 참가하는 12명의 북측선수단의 기량도 눈여겨볼 만하다.

황민성 기자  hcs@kndaily.co.kr

<저작권자 © 경남데일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황민성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