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사회
"진해는 부산의 쓰레기통이 아니다"진해 연도 LNG벙커링 설치 백지화 요구 규탄대회
13일 진해 수도마을회관 앞에서 ‘LNG벙커링’ 설치 반대 진해구민 대규모 규탄대회가 열리고 있다. <국제뉴스  제공>

해양수산부가 신항개발사업 중 ‘LNG벙커링 터미널 구축사업’ 예정지를 부산 가덕도에서 진해 연도로 변경하려는 것과 관련, 인근 주민들이 반발하고 있는 가운데 대규모 규탄대회가 열리는 등 갈등이 증폭되고 있다.

13일 진해구 수도마을회관 앞에서 700여명의 주민들이 ‘LNG벙커링’ 설치 반대 규탄대회가 열렸다.

LNG벙커링설치반대 범시민추진위원회(위원장 김성근)가 주관한 이날 집회는 진해구 관내 주민자치협의회 등 15개 동 민간단체 회원들과 박춘덕, 이치우, 심영석 시의원 및 진해수협, 의창수협, 상공인 등 대거 집회에 참가했다.

이들은 해양수산부와 부산항만공사가 LNG벙커링(LNG를 선박에 공급) 시설을 연도에 설치하기 위해 용역에 들어갔다며 추진 백지화를 요구하며 강하게 반발했다.

진해구민 대규모 규탄대회에서 LNG벙커링설치반대 범시민추진위원 김성근 위원장이 대회 배경을 설명하고 있다. <국제뉴스 제공>

김성근 추진위원장은 “해수부가 애초 부산신항 남컨테이너터미널 옆에 LNG벙커링 시설을 설치하려다 반대에 부딪히자 연도로 위치 변경을 추진하고 있다”며 "진해가 부산의 쓰레기 집하장이냐"고 반발했다.

그는 또 “LNG벙커링 시설이 연도에 설치되면 어업 피해와 선박 입출항 차질, 벙커링 과정에서의 해양환경 피해 발생이 불가피 할 뿐만 아니라 사고 발생시 대규모 사상자가 발생할 수 있는 시설이 마을 인근으로 오는 것은 절대 허용할 수 없다”고 반대이유를 밝혔다.

특히 “LNG벙커링 시설 규모로 보면 저장 탱크를 14기 이상 설치할 것으로 예상된다”며 “이럴 경우 100만여㎡의 부지가 필요한데 연도는 53만여㎡에 불과해 연도 연안 추가매립으로 인한 피해까지 우려된다”며 추진을 강행할 경우 더욱 큰 저항에 부닥칠 것이라고 밝혔다.

박춘덕 의원은 “LNG벙커링은 국내 최초로 설치하는 사업으로 입고와 저장, 선박에 직접 공급하는 형태로 14기 이상이 설치될 예정”이라며 “이미 통영을 비롯해 6곳에 LNG 인수기지를 설치해 운영 중이나 지속적인 민원과 잔류염소누출과 어업피해, 운무 발생 등으로 환경문제와 사고가 빈번하다”고 지적했다.

또한 “LNG벙커링 설치는 연도의 랜드마크 사업 부지와 중복됨으로서 철회되어야 한다"며 "우리는 해수부와 항만공사를 신뢰할 수 없으며 당초 설계하고 계획한 원안대로 추진할 것을 107만 창원시민의 이름으로 촉구한다”고 주장했다.

해수부 관계자는 “LNG벙커링 터미널 입지 후보지는 비공개다”며 “입지 결정을 위한 공론화 과정의 시기나 형식 등에 대해 지자체와 협의를 진행할 것이다”고 말했다.

한편 지난 4일 진해구 주민자치위원회와 웅동 주민대표, 진해수협, 의창수협, 박춘덕 창원시의원 등은 창원시청 프레스센터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LNG벙커링 시설 설치 계획의 백지화를 요구했다.

이어 박춘덕 시의원이 LNG벙커링 설치 반대 대정부 건의안’을 대표발의해 시의원 32명의 서명을 받았으며, 오는 20일 제78회 창원시의회 정례회 제2차 본회의에 상정될 예정이다.

황민성 기자  hcs@kndaily.co.kr

<저작권자 © 경남데일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황민성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