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사회
의식 잃은 시민 심폐소생술로 생명구한 경찰 '화제'

식당에서 점심 식사 도중 의식을 잃고 쓰러진 환자를 10여분간 심폐소생술과 인공호흡을 통해 위급한 고비를 넘겨 생명을 구한 경찰이 화제가 되고 있다.

함안파출소 문인효 경위가 그 주인공이다.

지난 13일 오후 1시21분께 함안의 한 식당에서 식사를 하던 손님 A(50)씨가 갑자기 의식을 잃고 쓰러졌다.

A씨의 일행들은 곧바로 119에 신고를 했으나 다른 곳에 출동 중이어서 시간이 걸린다는 연락을 받고 112로 신고했다.

신고 접수를 받은 함안파출소 문 경위는 곧바로 환자상태를 확인 후 심폐소생술과 인공호흡을 10여분간 지속했다.

노력 끝에 A씨가 의식이 돌아 올 무렵 도착한 119 구급대원에게 인계 후 병원으로 후송했다.

A씨는 벌초 후 지인들과 식사를 하던 중 갑자기 의식을 잃은 것으로 확인됐으며, 긴급 응급조치로 다행히 생명에는 이상이 없는 것으로 확인돼 문 경위의 응급조치가 생명을 구하게 됐다.

조홍래 기자  hcs@kndaily.co.kr

<저작권자 © 경남데일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조홍래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