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지역 통영
통영시 민선 7기 공약 등 총 81건 추진 확정공약 62건, 시민정책제안 19건 등 총 81건
통영시 민선 7기 공약 등 총 81건 추진 확정

통영시 민선 7기 공약 62건과 시민정책제안 19건 등 총 81건이 확정되면서 10월 중 실천계획 보고회 개최할 예정이다.

통영시는 지난달 1일 통영시청 회의실에서 전 부서장이 참석한 가운데 공약 및 시민정책제안 검토결과 보고회를 개최했으며, 이어 8월 6일 기자간담회를 통해 개략적인 내용을 밝힌 후 8월 29일 시정조정위원회를 거쳐 확정지었다.

확정된 공약은 5대 분야 48개 단위 62개 세부사업과 시민정책제안 19건 등 모두 81건이다.

5대분야는 다시 뛰는 통영은 8개 단위 12개 세부사업으로 계획됐으며, 새길 여는 통영은 11개 단위 13개 세부사업이다.

또 찾고 싶은 통영은 10개 단위 10개 세부사업이며, 살고 싶은 통영은 10개 단위 11개 세부사업, 살맛 나는 통영은 9개 단위 16개 세부사업으로 각각 분류됐다.

검토 결과에 따른 제외된 사항은 고양이 섬 추진, 청년사회상속제 도입·시행, 장애인 우선목욕탕 건립 등 단위사업 3건과 비정규직·청소년·여성 노동 인권보장 전담부서 신설, 중소기업 활성화, 강구안~미륵도 신 해상교통수단 도입 등 세부사업 3건으로 이들 사업은 공약에서는 제외되나 현안사업으로 관리해 여건이 형성되면 추진이 필요할 것으로 분석됐다.

실천가능성에 따른 추진기간은 공약 62건 중 임기내 34건, 중장기 28건으로 분석됐으며, 시민정책제안 19건 중 임기내 14건, 중장기 5건으로 각각 나타났다.

추정사업비는 당초 부서별 검토 시 공약사항은 국비 2천248억원, 도비 302억원, 시비 2천486억원이며 민자 1만1천830억원 등 1조 6천866억원이다.

또 시민 정책 제안관련해서는: 국비 321억원, 도비 55억원, 시비 244억원 등 620억원이 소요될 것으로 예상됐으나 향후 실천계획을 수립하면 다소 줄어들 것으로 보고 있다.

통영시는 공약이 확정된 만큼 수시로 추진상황을 점검하고 분기별 추진실적을 확인하는 등 시민과의 약속인 공약사항 이행에 만전을 기할 계획이다.

김홍준 기자  hcs@kndaily.co.kr

<저작권자 © 경남데일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홍준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