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지역 통영
통영 백운 고시완 선생 석채례 봉행
통영 백운 고시완 선생 석채례 봉행

통영시 도천동은 2일 도천동 소재 백운서재(경남문화재자료 제9호)에서 도천동전통문화보존회(회장 주재현) 주관으로 도천동 자생단체원, 제주고씨 문중회, 지역주민 등 50여 명이 참여한 가운데 백운 고시완 선생 석채례를 봉행했다.

백운 고시완 선생(白雲 高時浣 1783~1841)은 출세에는 마음을 두지 않고 오로지 학문 연구에 매진한 곧은 선비로, 가난한 집 아이들을 모아 학문을 가르치기 위해 도천동 천함산 기슭에 백운서재를 건립했다.

선생의 업적을 기리기 위해 백운서재에서는 매년 음력 8월 하정일(下丁日)에 도천동전통문화보존회 주관으로 석채례(釋菜禮)를 봉행하고 있으며, 올해는 초헌관 심명란 도천동장, 아헌관 김영재 지역 유지, 종헌관 고주열 제주고씨 문중회 대표를 제관으로 임명해 주재현 도천동전통문화보존회장의 집례(執禮)로 제례를 봉행했다.

제례를 마친 후 음복(飮福)을 통해 심명란 도천동장과 고주열 제주 고씨 문중회 대표는 매년 도천동전통문화보존회에서 석채례를 봉행해 주시는데 대하여 감사의 인사를 전했다.

초헌관으로 재례를 봉행한 도천동장은 “선생의 업적을 기리기 위해 석채례를 봉행하는 것은 지역 주민으로서 계승, 발전시켜야 할 영광스러운 일이며, 학문과 도덕을 겸비한 선생의 높은 정신은 현 시대를 살아가는 사람들에게 꼭 필요한 덕목이며 본받아야 할 점이다.”고 전했다.

김홍준 기자  hcs@kndaily.co.kr

<저작권자 © 경남데일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홍준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