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사회
공원관리 이래서야 되겠습니까?창원 진동근린공원, 요장리 체육공원 관리 엉망
진동근린공원의 산책로에 넘어져 있는 대형 소나무가 그데로 방치돼 있다.

지역주민들을 위해 조성해 놓은 공원이 관리를 제대로 하지않아 외면받고 있어 탁상행정이라는 지적이 일고 있다.

창원시 마산합포구 진동면 진동근린공원과 요장리체육공원을 찾는 주민들은 "이게 공원이냐"며 관리주체인 행정에 볼멘소리를 내뱉고 있다.

10일 인근 주민들에 따르면 진동근린공원 상부에 설치된 체육시설 안내판이 오래돼 안내 글씨가 아예 보이질 않고 공중화장실 위 산책로에는 수십여 년 된 대형 소나무가 태풍 콩레이 때 쓰러져 그데로 방치돼 산책로를 가로막고 있다고 했다.

시는 완벽한 복구를 진행했다고 했지만 이곳은 현재까지도 방치되고 있다.

또한 산책로에 태풍으로 인해 떨어진 낙엽이 그대로 방치돼 있어 경사가 심한 산책로길을 이용하는 주민들이 자칫 미끄러지는 사고가 발생할 수 있어 주민들이 불안해 하고 있다.

2만 5천㎡ 부지의 진동근린공원은 주차장, 족구장, 게이트볼 장, 농구장, 각종 운동기구, 다목적구장 등이 설치돼 있어 인근의 한일유엔아이 아파트(823세대), 협성아파트537세대), 등 1천360세대의 주민들과 진북산업단지, 신촌농공단지 등 인근 공장 직원들이 널리 이용하고 있다.

진동면 요장리체육공원도 사정이 마찬가지다.

이곳은 족구장, 농구장, 테니스장, 각종 운동기구 등이 설치돼 있지만 공원관리를 제대로 하지 않아 엉망인 상태다.

남자 화장실 세면기에 설치된 수도파이프가 균열이 간 상태로 방치돼 있으며, 화장실 청소 또한 언제 했는지도 모를 지경이다.
 
체육공원에는 잡초들이 무성하게 자라 정원수와 잡초가 구분이 안 될 정도로 관리상태가 엉망이다.

이 공원은 인근 혜창아파트(243세대)와 요장1구 주민, 진동 주민들이 즐겨 찾는 곳이다.

진동 주민 김모(64)씨는 “바로 집 앞에 있는 공원이 공기가 아주 맑고 전망이 좋아 매일 아침 이용을 하고 있는데 운동기구 옆에 설치된 안내표지판이 몇 년 전부터 페인트칠이 벗겨져 글씨를 전혀 알아볼 수가 없고 잡초가 무성한데도 이렇게 방치를 하고 있다”며 “도대체 창원시에서는 공원의 관리를 어떻게 하는지 의구심이 간다”고 말했다.

김혜인 기자  hyein8814@naver.com

<저작권자 © 경남데일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혜인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