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지역 합천
합천군 농산물가공센터, 농촌활력센터 준공지역 농업·농촌 복합산업화의 전진기지 역할 수행 기대
합천군 농산물가공센터, 농촌활력센터 준공

농업·농촌 발전과 농가 소득증대를 위한 새로운 활력 증진의 일환으로 합천군 농산물가공센터와 농촌활력센터가 준공돼 11일 준공식을 가졌다.

합천군 용주면에 위치한 농산물가공센터는 15억원(국비 5, 군비 10)의 사업비로 510㎡ 규모에 음료·분말·착유·착즙 가공장비 및 포장시설 등 35종 44대를 갖추었으며, 액상차, 잼류, 과채음료류, 유지류, 분말류의 가공과 세척, 절단, 건조, 포장, 마킹 등의 다양한 가공품 생산 처리 과정이 가능하게 됐다.

또한 2020년까지 식품의 HACCP 의무적용에 따라 금년 중으로 음료, 유지, 분말 가공분야에 HACCP 인증 등록을 추진해, 합천군민이면 누구나 소비자에게 신뢰받는 가공제품을 생산할 수 있도록 문을 활짝 열어두고 있다.

합천군 농산물가공센터, 농촌활력센터 준공

농촌활력센터는 19억원(국비 13, 군비 6)의 사업비로 530㎡의 규모에 교육장, 체험장, 사무실을 갖추어 ‘장애물 없는 생활환경(BF) 인증’을 지난 6월 획득했다.

가공센터와 연계한 활력센터는 농업인 역량강화를 위한 교육·마케팅·컨설팅과 체험프로그램 운영, 합천팜앤파머스협동조합과 귀농인협의회의 육성, 그리고 네이버 스마트 스토어(합천팜앤파머스 http://smartstore.naver.com/hcfarmers) 등 농가의 소득창출에 기여할 수 있도록 공동체사업(Community Business)의 거점역할을 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문준희 군수는 “지역의 청정농산물을 저렴하고 편리하게 가공하여 판매하며 역량을 높일 수 있는 다양한 복합산업화의 전진기지 역할을 수행할 것으로 기대한다며, 우리군 농업이 한 단계 더 도약할 수 있는 농정시책을 펼쳐 나가겠다”고 말했다.

정현무 기자  hcs@kndaily.co.kr

<저작권자 © 경남데일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현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