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사회 사건사고
의령 목욕탕서 목욕하던 노인 2명 숨져…전기 감전 추정

의령군 한 목욕탕에서 목욕하던 노인 2명이 숨지는 사고가 발생해 경찰이 수사에 나섰다.

23일 오전 5시 40분께 의령군 의령읍 한 사우나 남자 목욕탕 안에 있던 A(73)씨와 B(68)씨가 의식을 잃고 쓰려져 있는 것을 목욕탕 관리인이 발견해 119에 신고했다.

119구급대가 이들을 인근 병원으로 옮겼으나 발견 이후 1시간 30여분 만에 숨졌다.

경찰은 사우나에서 전날 천장에서 물이 떨어지는 시설 등에 사용되는 워터펌프를 수리했다는 관계자의 진술에 따라 이들이 전기 감전으로 숨진 것으로 추정하고 있다.

사고 당시 이들은 각각 온·냉탕에서 입욕 중이었으며, 다른 손님 10여명은 탕 밖에서 목욕 중이었다.

경찰은 온탕에 있는 브로와(바닥에서 거품이 올라오는 시설)와 냉탕의 직화수(천장에서 물이 떨어지는 시설)의 전기가 연결돼 있었는지 등을 집중 조사하는 등 전기안전공사와 국립과학수사연구소 등과 함께 합동 감식해 정확한 사고원인을 조사할 방침이다.

조홍래 기자  hcs@kndaily.co.kr

<저작권자 © 경남데일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조홍래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