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종합
경남도, 국공립어린이집 확충 목표 40개소 달성

경상남도는 올해 국공립어린이집 확충 목표인 40개소를 달성했다고 밝혔다.

도는 올해 국공립 확충 목표를 40개소로 정하고 다양한 방식으로 국공립어린이집 확충을 추진해왔으며, 2022년까지 국공립 이용률을 40%까지 끌어올릴 계획이다.

경상남도는 국공립어린이집 확충 방식이 신축 대비 비용절감 효과가 크고 기존 민간어린이집과 상생하는 효과가 있어, 민간어린이집 장기임차(최대 10년간) 후 국공립 전환하는 방식과 아파트단지 내 어린이집을 국공립으로 전환하는 방식 등을 적극 추진하고 있다.

특히, 올해부터 새 확충 방식으로 추진 중인 ‘민간어린이집 장기임차 국공립 전환’에서 전국 65개소 중 경남은 가장 많은 9개소가 보건복지부 심의를 통과해 민간어린이집에서 국공립어린이집으로 전환된다.

국공립 전환이 확정된 민간어린이집은 기존 운영자 운영권 보장과 리모델링비 1억1천만 원, 근저당 설정비(어린이집 시설 관련 부채 지원) 최대 1억 원, 기자재비 1천만 원을 지원받게 된다.

올해 10월말 기준 경남도의 국공립어린이집은 153개소에 이용률은 9.4%로, 연말까지 40개소 확충되면 국공립어린이집은 190개소로 늘고 이용률은 11.8%까지 오를 예정이다.

재원은 올해 72억7천만 원(국비 36억 원)을 투입되었으며, 내년에는 91억3천만 원(국비 46억 원)의 예산으로 60개소 이상 확충할 계획이다.

경상남도는 올해 국공립어린이집 확충을 기점으로 아이들을 믿고 맡길 수 있는 국공립어린이집을 대폭 늘려 보육서비스의 공공성을 강화하고 부모들의 육아 부담 해소에 최선을 다할 방침이다.

황민성 기자  hcs@kndaily.co.kr

<저작권자 © 경남데일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황민성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