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지역 하동
하동지역 하천 5곳에 어린 다슬기 92만패 살포하동군, 범왕천·악양천·삼화천·횡천강·주교천…내수면 생태계 보전·어족자원 증대
   
▲ 어린 다슬기 방류

하동군은 내수면 어족자원 증식·보호를 통한 어업인 소득 향상과 생태계 복원을 위해 지난 8일 화개 범왕천, 악양천, 적량 삼화천, 횡천강, 양보 주교천에 어린 다슬기 92만패를 방류했다고 9일 밝혔다.

이날 5개 하천에 방류한 어린 다슬기는 각고 0.7㎝ 내외 크기로, 어류전염병 검사를 통과한 건강한 치패들이다.

다슬기는 오염된 하천 정화 및 반딧불이 유충의 먹이로도 사용돼 자연생태계 회복에 큰 도움이 될 뿐만 아니라 건강기능식품으로도 알려져 어업인 소득에 기여하고 있다.

군은 올 3월부터 10월까지 화개천 등 22개 강·호수·하천 등에 경남도민물고기연구센터에서 부화해 키운 은어·연어·미꾸리 등 9개 토속어종 1천만여 마리를 방류했다.

또한 군은 올해 8천만원의 사업비를 투입해 참게·쏘가리·다슬기 3개 어종 100만여 마리를 11개 수면에 방류했다.

군은 이날 살포한 치패가 잘 정착될 수 있도록 일정 기간 잡는 행위를 금지하는 한편, 경찰 등 유관기관 협조체계를 구축해 불법어업 행위 단속을 벌여나갈 방침이다.

군 관계자는 “내년에도 예산을 들여 지역주민들이 선호하는 내수면 토속어종에 대한 어린고기 방류사업을 지속적으로 추진해 내수면 수산자원을 증식하고, 농어업인 소득 증대에 기여할 것”이라고 말했다.

최경연 기자  wooul1004@hanmail.net

<저작권자 © 경남데일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최경연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