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사회 사건사고
결혼식장 하객인척 답례금 챙긴 가짜 하객 11명 검거

경남지방경찰청은 결혼예식장에서 하객으로 가장해 축의금을 낸 척하며 답례금을 받아챙긴 하모(60) 씨 등 4명을 사기혐의로 구속하고 김모(62)씨 등 7명은 불구속 입건하거나 구속영장을 신청했다고 3일 밝혔다.

구속된 4명은 지난달 10일부터 24일까지 창원시 예식장 4곳에서 하객인 척하며 1만원이 든 답례금 봉투를 받아 챙긴 혐의다.

나머지 7명은 지난 주말인 1∼2일 창원시 예식장 6곳에서 하객 노릇을 하며 답례금을 받은 혐의다.

붙잡힌 일당은 남자는 양복, 여자는 원피스 등 양장을 차려입고 예식장을 돌며 하객 행세를 했다.

경찰은 이들이 훔친 답례금이나 축의금이 429만원에 이르는 것을 확인했다.

이들은 혼주 측에 "아까 봉투를 냈는데 깜빡하고 답례금을 못 받았다", "우리 일행이 10명이라 답례 봉투 10개를 달라"는 식으로 속인 뒤 답례금 봉투를 가로챘다.

예식장이 인파로 혼잡한 틈을 타 혼주 측이 실제로 축의금을 냈는지 일일이 확인하기 어려운 점을 노렸다.

경찰은 "범인들이 가짜 하객이라고 의심하기 힘들 정도로 말쑥하게 차려입었고 '축의금을 냈냐'고 물으면 하객에게 결례가 될 것을 염려하는 혼주 측 심리를 노려 범행했다"며 "피해자들은 사기를 당한 사실을 모른 경우가 대다수였다"고 설명했다.

사기를 당한 사실을 알아챈 혼주들도 좋은 날 경찰이 개입하는 것을 꺼려 신고하지 않았다.

7명 중 1명은 100만원 짜리 수표가 든 축의금 봉투까지 훔친 것으로 나타났다.

경찰은 전문 예식장 절도범들이 낀 이들이 창원까지 원정 온 것으로 파악했다.

경남 경찰은 최근 결혼 성수기를 맞아 예식장 가짜 하객이 많아지자 지난 1∼2일 예식장, 호텔 90곳에 형사 257명을 잠복시켜 단속했다.

황민성 기자  hcs@kndaily.co.kr

<저작권자 © 경남데일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황민성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