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지역 함안
가야농협 농산물산지유통센터 준공수박, 멜론 등 일 최대 80톤, 연간 최대 1만톤 처리
가야농협 농산물산지유통센터 준공

함안지역에서 생산되는 수박, 멜론 등 하루 최대 80톤, 연간 최대 1만톤 처리가 가능한 가야농협 농산물산지유통센터가 준공됐다.

함안군은 5일 조근제 함안군수, 박용순 군의장과 군의원, 허식 농협중앙회 부회장, 이보명 가야농협 조합장, 도내 지역농협조합장, 농업인 등 1천여 명이 참석한 가운데 가야농협 농산물산지유통센터 준공식을 가졌다.

이날 함안군농업기술센터 공학표 농촌지도사가 농산물산지유통센터 준공에 대한 공을 인정받아 김병원 농협중앙회 회장 감사패를 받았다.

2년여 만에 준공된 농산물산지유통센터는 2만 706㎡ 부지에 농산물 집하·선별·포장장과 저온저장시설 등 갖춰 표준화·규격화된 유통 통합체계 구축과 원예산업 메카로 입지를 굳혀나갈 것으로 보인다.

가야농협 농산물 산지유통센터는 2017년 1월 농림축산식품부로부터 APC 건립 지원 대상으로 확정, 같은 해 9월 공사 첫 삽을 뜬 후 총 사업비 52억 7천900만원(국비와 군비 31억 5천600, 자부담 21억 2천300)을 투입, 법수면 함마대로 1070 일원 2만 706㎡ 부지에 지상 2층 건축연면적 6천216㎡ 규모로 건립했다.

이보명 조합장은 “규모와 전문화된 시설로 농산물 규격 출하가 가능해져 농산물 경쟁력 확보와 농가 소득향상에 기틀을 마련한 만큼 생산농가와 협조해 2022년까지 매출액 242억 원을 달성하는데 최선의 노력을 다하겠다”며, “명실공히 함안군 농산물 종합유통의 메카로 육성해 나가겠다”고 강한 의지를 밝혔다.

조근제 군수는 축사를 통해 “함안 농업인의 오랜 숙원이었던 산지유통센터 건립을 7만 군민과 함께 진심으로 축하하며 그간 갖은 어려움을 헤치고 유통센터 건립에 도움을 주신 이보명 조합장과 관계자 여러분께 감사를 드린다”며 “표준화된 출하시스템으로 농산물 품질 향상과 농업인의 소득을 향상시켜 함안이 원예산업의 메카로 한 단계 더 도약할 수 있는 계기가 되길 바란다”고 말했다.

조홍래 기자  hcs@kndaily.co.kr

<저작권자 © 경남데일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조홍래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