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종합
‘이나무 가로수길’ 10년 만에 유전자 보전원 개방경남산림환경연구원, 겨울철 색다른 볼거리 제공
경남산림환경연구원, 겨울철 색다른 볼거리 제공

경남산림환경연구원이 10년 만에 유전자 보전원 내 조성된 이나무 가로수길을 개방해 관람객에게 색다른 볼거리를 제공한다.

가로수길 개방행사는 7일부터 30일까지 이어지며 조성 구간은 100m이다.

이나무(Idesia polycarpa Maxim.)는 중국, 대만, 일본, 국내에 자생하는 낙엽활엽 교목으로 중국에서 ‘의수 (椅樹)’ 인 의나무로 불리다가 이나무로 전해지고 한다.

이나무 열매는 0.8~1cm의 구형이고, 과실이 많이 열린다는 학명처럼 11월부터 봄까지 많은 열매가 매달려 있다.

유재원 경남산림환경연구원장은 “다양한 식물유전자원을 수집·관리하는 유전자보전원을 개방한 것은 이번이 처음으로, 식물자원에 관심이 높아짐에 따라 경남수목원이 가지고 있는 특색 있는 자원들의 교육 및 체험프로그램을 개발하고 활성화하고자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한편 경남수목원은 남부지역 최대 수목원으로 102ha의 면적에 6개 온실, 12개 전문소원, 산림박물관, 야생동물 관찰원을 갖췄으며 도내 희귀특산식물 3,343종을 보유하고 있는 산림유전자원의 보고다.

또한 매년 40만 명 이상의 관람객이 찾는 휴식공간으로, 12월 현재 호랑가시나무, 산사나무, 작살나무, 낙상홍, 팥배나무 등 다양한 수종의 열매들을 관람할 수 있다.

아울러 겨울철 관람객의 쉼터 및 볼거리 제공과 목공예 개인작가들에게 전시기회를 마련해주기 위해 목공 창작품 전시회를 내년 2월 28일까지 진행한다.

황민성 기자  hcs@kndaily.co.kr

<저작권자 © 경남데일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황민성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