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종합
경남도, 시·군에 일자리사업 추경예산 신속 집행 주문
시·군 부시장·부군수회의

경남도는 7일 도청 신관 중회의실에서 도내 18개 시·군 부시장·부군수회의를 열고 일자리사업과 동절기 종합대책 추진을 당부했다.

회의를 주재한 박성호 행정부지사는 "고용위기·산업위기지역 지원과 일자리 확대 등을 위해 편성된 추경예산을 조속히 집행하고 안정적인 일자리 창출이 이뤄지도록 힘써달라"고 주문했다.

도는 일자리 창출을 위해 업체당 1억원 한도로 2년간 연 2.5% 이자를 보전해주는 소상공인 일자리 창출 특별보증 사업과 고용·산업위기지역 실직자에 일자리를 제공하는 희망근로지원사업을 활용하라고 설명했다.

또 한파가 시작되면서 동절기 종합대책도 차질없이 추진해달라고 요청했다.

도는 저소득층에는 기초생활보장 급여를 지급하고, 노인가장세대에는 세대당 6만원을 지원한다고 밝혔다.

지역아동센터 및 정부미지원 어린이집에 대해서는 난방비를 지원하는 등 취약계층에 대한 배려를 통해 그동안 추진해오던 서민복지정책을 더욱 더 강화해 나갈 계획이다.

폭설 등 재난·재해가 발생할 경우를 대비해 사전 대응태세를 구축하고, 가축 전염병 예방과 화재 및 산불 예방대책 등 종합정인 동절기 종합대책도 수립했다.

도는 각종 국․도정 현안에 대해 시군에 협조도 요청했다.

경제통상국에서는 소상공인의 결제수수료 부담 완화를 위한 ‘제로페이 경남’사업의 조기 정착을 위한 소비자 인센티브 등을 적극 발굴해줄 것 등을 요청했다.

해양수산국에서는 도내 해역 겨울철 저수온 대비 양식어류 피해 예방을 위해 사전대피 및 조기 출하 등 양식장 점검 및 지도를 철저히 해줄 것을 당부했다.

소방본부에서는 다중이용시설 등 2천여 개동에 대해 화재안전특별조사를 추진함에 따라 건축분야 조사요원 인력 지원 및 건축․전기․가스 등 위반사항에 대해 적극적으로 조치해줄 것을 요청했다.

박성호 행정부지사는 “화재 등 재난은 사전 예방이 무엇보다 중요하다”며 각별한 관심을 부탁했다. 또한 “전통시장 화재예방 등 안전관리를 더욱 강화하고, 동절기 취약계층 지원에도 만전을 기해달라”고 재차 강조했다.

아울러 “국․도정과제 추진 등 도정 주요 현안 사업들을 챙기고, 내년도 사업 준비에도 누수가 생기지 않도록 만전을 기해주기 바란다”며, “특히, 일자리, 서민․지역경제 활성화를 위해 내년도 지방예산의 확정과 집행에 차질 없도록 준비해 줄 것”을 당부했다.

이외에도 이날 회의에서는 3․1운동 및 대한민국임시정부 수립 100주년 홍보 및 중앙부처 연계 기념사업 추진, 농어촌 주거환경개선사업 등 적극 추진, 명절기간 문화재 무료(할인) 관람 확대, 부양의무자 기준 완화에 따른 신규 수급자 발굴 협조, 농촌 영농폐기물 수거․처리반 사업 추진, 방치폐기물 발생예방 및 처리 대책 추진, 2018년 연말연시 엄정한 공직기강 확립 등 주요 도정현안에 대한 토론과 공유도 이어졌다.

한편, 각 시․군에서는 주요 관광자원과 축제현황을 보고하고, 이에 대한 관광객 유치방안에 대해서 논의하는 시간도 가졌다. 창원시에서는 부마민주항쟁 국가기념일 지정 100만인 서명운동 동참을 요청했고, 사천시는 사천 바다케이블카 이벤트 홍보를, 창녕군은 ‘람사르습지도시’ 선정 홍보를, 산청군은 ‘2018년 산청딸기 홍보행사’ 참여를 요청했다.

황민성 기자  hcs@kndaily.co.kr

<저작권자 © 경남데일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황민성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