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지역 김해
'공항정책 실종' 이정화 김해시의회 부의장 노숙 농성투쟁
김해시의회 이정화 부의장이 17일 오전 김해시청프레스센터에서 기자회견을 갖고있다.

소음왕도 김해를 막아야 된다며 김해시의회 이정화 부의장이 노숙 농성 투쟁에 나섰다.

이 부의장은 17일 오전 김해시청프레스센터에서 기자회견을 갖고 "55만 김해시민은 더 이상 국토부를 믿을 수 없으며, 찔끔찔끔 가져오는 수정안들은 근본적인 해결책이 될 수 없다"며 "김해공항 확장안을 백지화하지 않는 것은 안전적폐, 공항적폐를 만드는 길"이라고 주장했다.

이 부의장은 "용역이 올 연말까지 마무리되면 더 이상 돌이킬 수 없다"며 "55만 김해시민과 함께 맞서 나가겠다"고 말했다.

이 부의장은 이날 기자회견을 통해 지난 9월 삭발을 했고 한 차례의 시정질문과 두 차례의 5분 자유발언, 여러 차례의 보도자료를 내면서 안전 문제, 관문공항 지위에 맞지 않는 문제, 소음 문제 등을 지적해왔다고 했다.
 
그는 "현재의 민·군공항인 김해공항에 43.4도 꺾어 활주로를 1본 추가하고 터미널을 추가하는 것임에도 국토부가 김해신공항은 민간공항이라 하는 것은 기존 김해공항과 확장 김해공항을 분리해 별도의 공항으로 하겠다는 것 이상도 이하도 아니다"고 주장했다.
 
또 "민간공항에 해당되면 공항시설법이 적용되므로 장애물제한표면을 적용하는 반면 민·군공항은 군사기지 및 군사시설보호법을 적용받아 비행안전구역를 적용받는다"며 "장애물제한표면이 비행안전구역보다 장애물 저촉량이 적어 항공기 이·착륙 등 안전과 직결되는 부분"이라고 밝혔다.
 
또한 "관문공항으로서의 문제는 여전히 지적받는 커퓨타임 문제가 해결되지 않았다"며 "만약 현 상황에서 김해신공항을 24시간 공항으로 운영하게 된다면 오히려 김해시민들과 부산 강서구민들은 더 소음에 노출되어 생활의 질을 떨어뜨리게 된다"고 주장했다.

그는 국토부가 부울경 동남권 관문공항 검증단에 제출한 자료를 보면 중간보고안의 활주로 40도, 항로 22도에서 이번 개선안으로 활주로 43.4도, 항로 17도로 ‘찔끔 수정’을 해서 가져왔다고 했다.

활주로를 40도에서 43.4도로 3.4도 더 꺾은 국토부의 자칭 개선안도 문제라고 했다.

43.4도로 꺾음으로서 북측 이륙 시 주촌 선천지구를 관통하게 되며, 눈에 보이는 소음영향지역 수치를 줄이기 위해 공항 영향권의 주민들의 실생활과 안전을 위협해 일상생활 자체를 어렵게 할 가능성이 높다고 지적했다.

배성우 기자  hcs@kndaily.co.kr

<저작권자 © 경남데일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배성우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