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사회 사건사고
견인되던 트럭에 치여 환경미화원 2명 사망

21일 오전 6시 30분께 창원시 마산합포구 서성동 도로에서 견인 중이던 김모(42)씨의 5t 트럭이 정차해 있던 택시와 시내버스, 승용차를 잇따라 들이받았다.

이 사고로 택시 뒤에서 청소하고 있던 환경미화원 임모(54)씨와 또 다른 임모(46)씨가 트럭에 치여 인근 병원으로 옮겨졌지만 숨졌다.

수산물 운반용으로 쓰이던 사고 트럭이 폐차장으로 견인돼 가던 중 갑자기 앞차와 연결된 줄이 끊어지면서 사고가 발생했다고 경찰은 설명했다.

경찰은 목격자 등을 상대로 정확한 사고 경위를 조사하고 있다.
 

경남데일리  master@cwin.kr

<저작권자 © 경남데일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경남데일리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