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종합
김경수 지사 불구속 재판 촉구경남도민운동본부 11일 발족…탄원서 서명운동 계획
'김경수 도지사 불구속 재판을 위한 경남도민운동본부'가 11일 발족식에 이어 기자회견을 갖고 김 지사 석방을 촉구했다.

법정 구속된 김경수 경남도지사의 불구속 재판을 촉구하는 '김경수 도지사 불구속 재판을 위한 경남도민운동본부'가 11일 발족했다.

운동본부는 이날 오전 경남도청 입구에서 발대식과 함께 김 지사 석방을 촉구하는 기자회견을 열었다.

이날 발족식에는 김지수 경남도의회 의장 등 100여명이 '도정복귀'라고 적힌 종이피켓를 들고 참여했다.

운동본부 발족에는 더불어민주당 민홍철, 서형수, 김정호, 제윤경 의원과 김지수 의장 등 정치인을 비롯해 271개 시민단체가 이름을 올렸다.

이들은 이날 기자회견에서 “경남도민은 김경수 지사의 석방을 통해 도정 공백을 막기를 원한다”며 “김 지사가 대법원에서 확정판결이 이뤄지기 전까지 경남도민들은 자신의 주권 행사를 보장받아야 한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우리 경남도민들은 도정 공백의 최대 피해자가 되기를 원하지 않음을 알린다”고 덧붙였다.

이어 지난달 예비타당성조사가 면제된 서부경남KTX 사업을 비롯해 창원 제2경제신항건설, 조선업 수주 실적 강화 등 경남 재도약의 중요한 시기인 만큼 김 지사가 복귀가 시급하다고 강조했다.

또 "전임 홍준표 지사의 경우 성완종 리스트로 기소돼 1심 판결에서 유죄를 선고받았지만, 도정 중단을 우려해 법정구속은 되지 않았다"고 지적했다.

이들은 △도정공백을 막고, 유권자로서의 경남도민의 선택 존중 △경남경제살리기의 전환점을 만든 김 지사의 도정복귀 절실 △도주·증거인멸 우려가 없는 김 지사를 불구속 상태로 도정과 법정에 임하도록 △홍준표 전 경남지사와의 형평성 등 4가지를 재판부에 요청했다.

운동본부는 경남 18개 시·군에서 거리홍보와 서명운동을 하고 오는 20일까지 재판부에 ‘김 지사 불구속 재판을 위한 탄원서’를 제출할 예정이다.

현재까지 집계된 서명은 온라인 5만3천여명이다.

운동본부는 오프라인 서명은 따로 집계하지 않았지만 온·오프라인을 합치면 약 6만명 가량이 서명에 동참한 것으로 파악하고 있다.

한편 운동본부는 도내 전역에서 김 지사 불구속 재판을 위한 탄원서 서명운동, 1인 시위, 매주 토요집회 등을 지속해서 펼칠 계획이다.

황민성 기자  hcs@kndaily.co.kr

<저작권자 © 경남데일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황민성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