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종합
경남도, 미분양주택 해소 대책 지속 추진2018년 7월 이후 미분양주택 점진적 감소 추세

경남도는 올해도 미분양주택 해소 대책을 지속 추진한다고 11일 밝혔다.

도는 미분양 관리지역 주택 구매할 때 세 부담 완화 및 금융지원 등을 받을 수 있도록 국토교통부 2차관, 중앙지방정책협의회 측에 최근 건의했다.

지난달에는 도내 최대 미분양 규모(4천298가구)를 차지하는 창원시 마산합포구 월영부영아파트 관계자와도 만나 미분양 해소 방안을 시행해 달라고 당부했다.

부영 측은 내부 마감과 외부 조경 등 아파트 품질 향상을 통해 이번 상반기 할인분양을 검토하겠다는 입장을 내놓은 것으로 알려졌다. 도는 오는 14일 방문할 김부겸 행정안전부 장관에게 미분양 해소 대책을 직접 건의할 예정이다.

각 시ㆍ군에서도 미분양 해소를 위한 대책을 잇따라 마련했다. 창원시는 올해까지 500가구 이상 미분양지역(구)에서 추가 사업승인을 전면 제한하기로 했다.

양산시는 과다 미분양업체의 분양 승인을 취소하는 등 조치로 미분양 물량을 해소해나가고 있다.

한국토지주택공사(LH)와 경남개발공사는 미분양 과다지역에서 공공주택 착공 시기를 유예하거나 미분양주택을 매입해 임대주택으로 활용하는 방안을 검토하고 있다.

박환기 경남도 도시교통국장은 "미분양주택 해소를 위해 중앙정부에 추가 대책을 건의하고 주거종합계획 수립 용역을 시행하는 등 다각적 대책을 추진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도내 미분양주택은 지난해 7월 1만 5천95가구에서 점차 감소해 같은 해 12월 1만 4천147가구를 기록했다.

황민성 기자  hcs@kndaily.co.kr

<저작권자 © 경남데일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황민성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