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지역 창원
창원시농업기술센터 야생 들개 전문 포획단 시범 운영

창원시 농업기술센터(소장 황규종)는 야생 들개 전문 포획단(경남야생동물보호협회)을 구성해 마산합포구 농촌지역을 대상으로 시범적으로 운영하고 있다고 11일 밝혔다.

최근 마산합포구 농촌 지역에서는 버려진 유기견들이 야생화 돼 시민들의 안전을 위협하고 가축을 물어 죽이는 등 피해가 점점 늘어나고 있다.

지금까지 뜰채, 포획틀 설치, 소방서 및 파출소 협조 등으로 일부를 포획했으나 모두를 포획하기에는 한계가 있었다.

이에 창원시 농업기술센터는 지난달부터 야생 들개 전문 포획단을 구성하고 삼진면, 가포동 등 들개가 자주 출몰하는 지역에서 시범적으로 운영키 시작했다.

유기견은 동물보호법상 구조ㆍ보호 조치 대상으로 지정돼 있기 때문에 사살 할 수 없다.

그렇기 때문에 전문 포획단은 다수의 인력동원 및 포획틀, 블로우건(마취총) 등을 사용한 인도적인 방법으로 야생 들개를 포획할 계획이며 포획 후에는 마산유기동물보호소로 인계된다.

김혜인 기자  hyein8814@naver.com

<저작권자 © 경남데일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혜인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