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종합
경남도, 의료취약지 거점 공공병원 확충권역 공공어린이재활병원 유치 추진
제7기 경상남도 지역보건의료계획 수립을 위한 지역보건의료 심의위원회를 개최했다.

경남도가 지역 간 의료격차 해소를 위해 의료취약지 거점 공공병원을 확충하고, 권역 공공어린이재활병원 유치를 추진하는 중장기(2019~2022년) 보건의료 종합계획을 수립했다.

도는 12일 경남도청 도정회의실에서 ‘제7기 경상남도 지역보건의료계획’ 수립을 위한 지역보건의료 심의위원회를 개최하고 ‘제7기(2019~2022년) 경상남도 지역보건의료계획’과 ‘1차 연도(2019년) 시행계획’에 관한 사항을 심의․의결했다.

이번 종합계획은 <언제 어디서나 두루 누리는 사람 중심 건강한 경남>이라는 비전 아래 ▲보건의료 전달체계 공공성 강화를 통한 의료접근성 향상 ▲지역사회 기반 예방적 보건의료 강화 ▲분야 간 연계·협력을 통한 통합적 보건의료체계 구축 이라는 3가지 정책전략과 9가지 실천과제를 담고 있다.

이에 거점 공공병원 확충과 권역 공공어린이재활병원 유치, 응급의료․감염병 등 필수의료서비스 제공체계 구축을 위해 경남권역 외상센터를 지정 운영한다.

아울러 통합적 보건의료체계 구축을 위해 지역 내에서 국립대학병원을 중심으로 자체완결적인 필수의료서비스가 제공되는 3개(중․동․서부) 권역별 통합의료벨트 구축과 경상남도 공공보건의료지원단도 설치․운영한다.

한편, ‘지역보건 의료계획’은 지역보건법에 따라 1995년부터 자치단체별로 4개년 중장기 계획과 이에 따른 연차별 계획을 수립, 시행함으로써 지역주민의 보건의료서비스 질을 향상시키고 건강증진을 도모하기 위한 보건의료 종합계획이다.

경상남도는 지난해 4월 복지보건국장을 단장으로 하는 ‘경남 지역보건의료계획 수립단’ 구성 및 실무 T/F팀을 운영하고, 지난 6월에는 ‘지역보건의료계획 수립 연구용역’을 실시했다(경남발전연구원 수행). 이어 9월에는 도민 의견수렴 설문조사(도민 1,000명 대상)를, 11월에는 주민의견 수렴을 위한 도 홈페이지 공고, 그리고 12월에는 최종보고회 개최 등 도민의 지역보건의료 욕구를 적극적으로 반영하고자 노력해왔다.

박성호 도지사 권한대행은 “제7기 지역보건의료계획 심의를 위해 바쁜 와중에 귀한 시간을 내어 참석해 주신 건강생활실천협의회 위원에게 진심으로 감사드리며, 위원회에서 제시된 의견들은 최종계획에 적극 반영해 도민의 건강 향상을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경상남도는 제7기 지역보건의료계획 및 2019년 시행계획 최종안을 도의회에 보고하고, 2월말까지 보건복지부에 제출할 예정이다. 이후 종합계획에 따라 4년간 보건의료 업무를 추진할 계획이다.

황민성 기자  hcs@kndaily.co.kr

<저작권자 © 경남데일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황민성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