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정치
박종훈 교육감 전면 무상급식 등 교육복지 차질 걱정"김 지사 불구속 재판" 촉구
박종훈 교육감이 12일 도교육청 브리핑룸에서 김경수 경남지사 불구속 재판을 촉구했다.

박종훈 경남교육감이 `드루킹 댓글 조작` 공모 혐의로 법정 구속된 김경수 경남도지사의 불구속 재판을 촉구했다

박종훈 교육감은 12일 도교육청 브리핑룸에서 기자 간담회를 통해 "교육청은 김 지사 취임 이후 학교용지부담금 해소, 서민자녀교육지원사업, 교복ㆍ체육복ㆍ수학여행비 등 무상교육 지원으로 전국 어느 시도 보다 많은 지원을 받고 있다"며 "김 지사 수감으로 여러 교육복지 정책이 실행되기 어려운 처지에 놓였다"고 밝혔다.

박 교육감은 이어 "김 지사와 방과후 돌봄을 제대로 만들어서 내년부터 학부모가 마음 놓고 일과 가정을 병행하고, 아이키우기 좋은 경남을 만들어 보자는 약속을 했다"며 "김 지사 구속으로 큰 과제가 남게 됐다"고 말했다.

특히 도교육청은 고교 학점제 조기 정착을 위해 도의 지원 방안을 요청했으며 도에서도 적극적으로 돕겠다고 했다며 농산어촌 학교의 학점제 지원은 결정적인 것이 될 수 있다며 도지사 부재를 안타까워했다.

박 교육감은 또 "우수 식재료 확대도 김 지사가 약속했고 시군별 급식 지원센터라든지 학교급식뿐만 아니라 공동급식 전반을 아우르는 큰 그림을 그렸다"며 "이런 것이 실행되기 어려운 현실"이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정치적 부분에 대해서는 잘 모른다면서도 헌법상 무죄 추정의 원칙에 따라 재판 과정에 불구속 상태로 재판을 받을 수 있도록 하는 것이 경남교육에 남아 있는 산적한 과제를 원만히 풀어 나갈 수 있어서 간절함을 담아 탄원서를 제출하게 됐다"고 밝혔다.

한편 박 교육감은 A4 용지 2장 분량의 탄원서를 지난 11일 발족한 `김경수 도지사 불구속 재판을 위한 경남 도민운동본부`에 전달한 것으로 알려졌다.

황민성 기자  hcs@kndaily.co.kr

<저작권자 © 경남데일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황민성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