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스포츠 NC다이노스
NC 평가전, MLB 시애틀 매리너스에 2-9 패배
2이닝 1피안타 2탈삼진 무실점 기록한 박진우 선수

NC 다이노스가 2일 미국 애리조나주 피오리아 스포츠 콤플렉스에서 열린 메이저리그 시애틀 매리너스와의 평가전에서 2-9로 졌다.

선발 이재학 선수를 앞세운 NC는 박민우(2루수)-오영수(3루수)-나성범(우익수)-베탄코트(포수)-양의지(지명타자)-모창민(1루수)-권희동(좌익수)-손시헌(유격수)-김성욱(중견수)로 선발 라인업을 짰다.

시애틀 선발투수는 왼손 웨이드 르블랑 선수로, 그는 2015년 세이부 라이온스에서 뛰어 아시아 야구에 익숙하다.

25인 로스터에 포함된 힐리, 나바에즈 선수를 비롯, 구단 유망주 톱10의 선수 (2위 루이스, 8위 롱, 9위 비숍) 등이 경기에 나서 라인업에 무게감을 더했다.

1~2회 0의 균형을 이어가던 두 팀은 시애틀이 3회 5번 타자 힐리의 3점 홈런 등으로 5득점하며 리드를 가져갔다.

이재학 선수는 3회 홈런 1개를 포함, 4안타, 1볼넷 5실점하고 최성영으로 마운드를 넘겼다.

4타수 1안타 1타점 기록한 베탄코트 선수

NC는 0-7로 뒤진 6회 선두 김성욱-나성범의 볼넷과 상대 실책 등으로 만든 1사만루 찬스에서 상대의 실책과 양의지 선수의 몸맞는 공으로 2점 만회해 2-7로 따라갔다.

NC는 9회 배재환이 2실점해 최종 스코어는 2-9가 됐다.

선발 포수로 출장해 8이닝을 뛴 베탄코트는 2회 선두타자로 나서 좌전안타를 치며 팀 첫 안타를 만들었다. 이날 4타수 1안타 1타점. 평가전 8경기에서 타율 0.280(25타수7안타)을 기록 중이다. 2, 4회에는 2루로 훔치던 주자를 정확하고 빠른 송구로 잡아내며 강한 어깨를 선보였다.

배탄코트 선수는 “팀이 패해 아쉽다. 개인적으론 지난 경기보다 좋아지고 있다. 도루를 막는 것은 포수로 앉으면 내가 할 일이고, 잘하는 일이다. 오늘 많은 이닝에서 우리팀 한국 투수와 호흡을 맞추게 돼 좋았다. 내가 팀에 기여할 수 있는 어떤 역할이든 즐겁게 해내고 싶다”고 말했다.

NC에서 4번째 투수로 나선 오른손 사이드암 박진우는 6~7회 2이닝을 1안타, 1볼넷, 2삼진, 무실점으로 처리해 주목 받았다. 6회 선두타자에게 안타를 맞았으나 1루 견제구로 잡아내며 스스로 불을 껐다. 박진우는 이번 평가전 3경기에서 5이닝, 피안타 3개, 탈삼진 4개로 평균자책점 0을 기록하고 있다. 박진우에 이어 8회 등판한 원종현은 2사후 3루타를 허용했으나 마지막 타자를 삼진처리하며 역시 평가전 무실점 행진(3경기 3이닝 2안타, 5탈삼진)을 이어갔다.

NC 이동욱 감독은 “우리의 공격적인 모습을 보여주지 못했다. 시즌이라는 과정과 결과를 만들어 가려면 오늘 같은 경기도 꼭 필요한 경험이다”고 말했다.

이날 경기에서 시애틀은 B팀(하루에 두경기를 치르기 위한 스플릿 스쿼드)으로 나섰으나 메이저팀을 지휘하는 스캇 서비스 감독과 매니 액타 수석코치가 벤치를 맡아 경기에 대한 관심을 표시했다.

서비스 감독은 “우리팀 주전과 유망주에게 좋은 실전 경험이 됐다. 오전 10시 경기일정 등이 우리가 유리한 입장이었던 것 같다”고 말했다.

오늘 경기 3점 홈런을 친 힐리 선수는 “다양한 스타일의 한국 투수를 상대하게 돼 시즌을 준비하는데 도움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NC는 3일 오전 5시 홈구장인 에넥스 필드에서 키움 히어로즈와 평가전을 치른다.

황민성 기자  hcs@kndaily.co.kr

<저작권자 © 경남데일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황민성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