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정치
한국당 강기윤 4.3 국회의원 보궐선거 공식 출마선언“내 일이 있는 창원”, “내일이 있는 창원”, “내일을 여는 창원”
한국당 강기윤 4.3 국회의원 보궐선거 공식 출마선언

자유한국당 강기윤 후보는 6일 창원시청 프레스센터에서 기자회견을 갖고 오는 4.3 국회의원 보궐선거 출마를 공식 선언했다.

강 후보는 “우리 창원 시민을 더 이상 부끄럽게 만들 수 없다는 각오로 이번 선거에 나섰다”고 밝혔다.

이어 “국회의원은 안타까운 선택을 했고, 도지사는 구속됐으며 대통령은 경제 정책 실패로 서민만 더 힘들게 하고 있다.”고 지적했다.

강 후보는 최근 경제 실정에 대해 “대통령 업무지시 1호가 일자리 창출이었지만 취업자 수는 10년 만에 가장 낮고 실업자 수는 19년 만에 가장 높다”며 “국민과 창원 시민은 먹고 살 걱정에 힘들다고 아우성 무능한 좌파 정부의 엉터리 경제 정책 언제까지 따라가야 하냐?”고 정부의 경제 실정을 향해 포문을 열었다.

특히 최근 20대의 정부 지지율 하락을 의식한 듯 “경제적으로 힘든 청년들에게 두 번씩이나 상처 준다”며 여당의 오만함을 탓하기도 했다.

강 후보는 이번 보궐선거를 “무능하고 뻔뻔한 좌파에게 우리 가족의 밥상을 맡길지 결정하는 선거, 집안 곳간 거덜 낼 사람에게 등불 쥐어주고 계속 길잡이 맡길지 결정하는 선거, 창원 성산이 언제까지 후보 단일화 놀음에 계속 재물에 희생돼야할 지를 결정하는 선거”라고 강조했다.

특히, “선거가 다가오니 또다시 나쁜 정치가 고개를 치켜들고 후보 단일화 운운한다”며 현재 민주당, 정의당, 민중당 등이 후보 단일화를 화두로 삼고 있는 것을 의식한 듯 “민심을 왜곡하는 구태의연하고 추악한 야합정치로 창원의 시계를 과거로 되돌리려 하고 있다”고 비판했다.

강 후보는 정부의 경제 정책 실패 지적과 함께 “최근 2년여 간 창원 기업 160개 이상이 줄줄이 폐업하는 등 창원 경제가 위태롭다”며, 특히 문재인 정부의 탈 원전 정책으로 창원의 두산중공업과 285개 원전 협력사들이 어려움에 처한 것을 두고 “탈 원전 정책 온 몸으로 막겠다”라고 강조하며 신한울 원전 3,4호기 건설 재개를 주장했다.

또, 이번 보궐선거를 두고 “다른 것 다 필요 없다.”며 이번 선거에서 투표를 통해 잘못된 경제 정책에 대한 확실한 민심을 표현하고 “시장경제 발목 잡는 세력들에게 엄중히 경고해야” 하는 선거라고 규정했다.

아울러 “이념정치, 선동정치, 포퓰리즘 정치”에 창원이 더 이상 휘둘리고 상처 받지 않도록 시민의 힘과 지혜를 모아 줄 것을 당부하며 본인에 대한 관심과 지지를 호소했다.

강 후보는 이 날 오전 출마 선언 기자회견에 앞서 ‘탈 원전 정책 반대, 신한울 3,4호기 건설 재개로 지역 경제 살리겠다’는 문구의 피켓을 들고 두산중공업 앞 거리 인사를 하는 등 정부의 탈 원전 정책이 현재 창원의 지역 경제를 힘들게 하는 주요 요인 중 하나라고 규정하고 탈 원전 정책을 반대하는 본격적인 행보에 돌입하기도 했다.

강기윤 국회의원 예비후보는 창원 출생으로 LG 근로자를 거쳐, 지역에서 중소기업을 일궈온 CEO 출신이다. 마산공고, 창원대(행정학 박사) 등을 졸업했고, 재선 경남도의원(7, 8대), 국회의원(19대) 등을 지낸 바 있다.

황민성 기자  hcs@kndaily.co.kr

<저작권자 © 경남데일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황민성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