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지역 밀양
밀양부북 공공주택지구 조성 본격 추진올 해까지 보상 마무리하고 2023년 준공 목표

밀양시는 밀양부북 공공주택지구 조성을 위해 6일 시청 소회의실에서 보상협의회를 개최했다.

밀양부북 공공주택지구 조성은 주택가격 상승으로 인한 무주택 서민의 주거 부담을 해소하고 향후 나노융합국가산단 조성으로 발생되는 주택수요를 안정적으로 공급하기 위해 한국토지주택공사에서 시행하는 사업이다.

올 해까지 편입부지 보상을 마무리하고, 공사를 진행해 2023년 준공을 목표로 하고 있다.

보상협의회는 적정한 감정평가와 원활한 보상을 위해, 김봉태 밀양시 부시장을 위원장으로 토지소유자와 관계인, 감정평가사, 사업시행자(LH), 관계 공무원 등 12명으로 구성했다.

이번 회의에서는 추진일정, 보상절차, 보상액 산정방법 등을 설명하고 사전 의견을 수렴했다.

이번 사업에 편입되는 토지는 146필지, 21만3천556㎡다.

지난해 12월부터 올해 1월간 보상계획 공고를 거쳐 현재 토지소유자 및 관계인, 사업시행자, 경남도로부터 각각 추천된 3인의 감정평가사가 1차 감정평가 중이다. 감정평가가 완료되면 보상액 산정 절차를 거쳐 오는 4월부터 보상협의를 진행할 예정이다.

보상협의회 위원장인 김봉태 밀양시 부시장은 “협의회에서 제시된 의견이 최대한 반영될 수 있도록 관계인들과 지속적으로 의견을 조율하겠으며 원활한 공공주택지구 조성은 물론 토지소유자와 관계인의 권익과 재산권 보호를 위해서도 최선을 다하겠다”라고 밝혔다.

공태경 기자  hcs@kndaily.co.kr

<저작권자 © 경남데일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공태경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