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지역 밀양
100년전 영남지역 최대규모 만세운동 재현한다13일 밀양시 100주년 기념 재현
100년전 영남지역 최대규모 만세운동 재현한다

밀양 전통시장 앞에서 ‘대한독립만세’ 소리가 우렁차다. 100년 전 3월 13일 밀양에선 영남지역의 최대규모 만세운동이 일어났다. 그 날을 재현하기 위해 지금 지역주민과 청년들로 구성된 밀양향토청년회가 중심이 되어 행사 준비에 한창이다.

밀양은 자랑스러운 독립운동의 성지로 정부로부터 서훈을 받은 79명의 독립운동가와 더불어 의열투쟁으로 민족의 자긍심을 고취한 의열단의 창단 일원이 4명이나 되는 지역이다.

밀양시가 주최하고 밀양향토청년회가 주관하는 3.13밀양만세운동이 일어났던 밀양관아 앞에서 기념식과 3.13밀양만세운동 재현공연을 갖는다.

100년전 영남지역 최대규모 만세운동 재현한다

밀양만세운동은 1919년 3월 13일 밀양 장날(음력 2월 12일)을 맞아 궐기한 영남권 최대규모의 독립만세운동으로 1919년 고종황제의 승하가 발표되고, 3월 3일 장례식이 결정되자 밀양에서도 많은 애국인사들이 이 장례식에 참례하기 위해 상경, 이들 중에는 윤세주, 윤치형 등의 청년이 끼여 있었다.

이 두 사람은 1919년 3월 1일 파고다공원에서 있었던 독립선언서 낭독과 독립만세 시위에 참여하고 독립선언서를 얻어 밀양으로 돌아온 밀양의 선각자, 동화학교 교장이었던 전홍표 선생을 찾아 서울에서의 만세운동 상황을 설명하고 친구, 선·후배들을 규합해 밀양에서 독립만세시위를 할 것을 의논하고 윤세주의 집을 거점으로 준비에 착수했다.

이들은 부북면과 밀양면사무소에서 등사판을 훔쳐 수천 장의 독립선언서를 밤을 새워가며 등사하고, 부녀자들은 수백 개의 태극기를 만들어 김병환의 집에 숨겨두고, 13일 정오를 기해 수천 명이 운집한 밀양장터에 잠입해 이를 나누어 준 뒤 오후 1시 30분경 ‘조선독립만세’라고 크게 쓴 가로기를 앞세웠다.

윤세주 열사는 높은 곳에서 독립선언서를 낭독하고 준비한 독립선언서와 태극기를 군중들에게 나누어주며 조선독립만세를 외쳤다.

이에 군중들은 열광하고 큰 깃발을 따라 거리를 누비며 만세행진이 시작되자 밀양에 주재하고 있던 10여 명의 헌병과 경찰병력이 착검한 총을 휘두르며 군중들을 해산시키려 하였으나 중과부적으로 막지 못하고, 부산의 헌병수비대 병력의 증파를 요구하여 가까스로 진압하게 된다.

하지만 타올랐던 만세의 함성은 쉽게 수그러들지 않고 다음 날 밀양공립보통학교 학생 200여 명이 교사들의 제지에도 불구하고 독립만세를 외쳤다.

군경의 무자비한 총칼에 많은 사람들이 연행되어 고문을 당하고 옥고를 치렀으나 중국으로 망명한 밀양 출신 청년들의 불같은 애국심은 우리나라 독립투쟁사를 통해 의열단, 조선의용대 등 의열 투쟁으로 이어진 역사적인 자취를 남긴 중요한 사건으로 밀양의 자랑이 되고 있다.

윤인한 밀양향토청년회 회장은 “영남에서 대규모 만세운동의 시작을 알린 3·13밀양만세운동의 재현행사를 통해 시민과 학생들에게 선열의 빛나는 항일 저항정신을 계승하고 자긍심을 고취하려는 데 목적을 두고 있다.”고 말했다.

공태경 기자  hcs@kndaily.co.kr

<저작권자 © 경남데일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공태경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