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사회 사건사고
내연녀 이별 요구에 별장 방화미수 50대 검거

합천경찰서는 사귀던 여자친구가 헤어지자고 하자 내연녀 별장에 불을 지르려 한 A(52)씨를 현주건조물방화미수 혐의로 검거했다고 12일 밝혔다.

A씨는 이날 오전 0시 50분께 합천군에 있는 내연녀 B(50)씨 별장을 찾아가 거실 바닥에 휘발유를 뿌린 후 불을 붙여 방화하려고 한 혐의를 받고있다.

A씨는 B씨의 신고를 받고 출동한 경찰관의 제지로 불을 붙이기 전 붙잡혀 미수에 그쳤다.

A씨는 B씨를 1년 전 만나 사귀어 오다 지난해 11월 말부터 B씨가 헤어지자고 하자 이날 혼자 술을 마시고 B씨 소유 별장에 들어간 것으로 드러났다.

당시 B씨는 대구에 있는 자신의 집에 있었으며, B씨가 112에 신고해 소방과 경찰이 신속히 대응해 피해는 없었다.

범행에 사용된 휘발유 1.8ℓ는 난방을 위해 별장에 있던 것으로 경찰은 확인했다.

경찰은 A씨에 대해 조사를 마치는 대로 구속영장을 신청할 예정이다.

황민성 기자  hcs@kndaily.co.kr

<저작권자 © 경남데일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황민성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