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지역 진주
진주시대 발 빠른 대처 '부강 진주' 건설 위해 머리 맞대2020년 국·도비 확보 추진 보고회 가져
진주시대 발 빠른 대처 '부강 진주' 건설 위해 머리 맞대

진주시는 남부내륙고속철도(서부경남 KTX) 진주시대에 발 빠르게 대처하고 2020년도 국ㆍ도비 확보에 행정력을 집중하기로 했다.

시는 13일 오후 조규일 시장 주재로 국ㆍ과장 등 전 부서 간부 공무원 60여명이 참석한 가운데‘남부내륙고속철도 진주시대 준비 및 2020년도 국·도비 확보 추진’보고회를 가졌다.

이날 보고회에 참석한 부서장들은 지역민의 오랜 염원인 남부내륙고속철도 개통과 내년도 국ㆍ도비 최대 확보에 강력한 의지를 나타냈다.

시는 1966년의 김삼선 사례를 거울삼아 남부내륙고속철도 사업이 차질 없이 추진되도록 지역경제, 문화관광, 도시건설, 교통 등 7개 분야에 걸쳐 부서별로 조치계획을 구체화했다.

또한 시는 부서별 조치계획을 반영한‘진주 미래발전 비전수립 용역’을 올해 안에 마무리해 국토교통부의 남부내륙고속철도 기본계획 용역에 진주시의 제반 여건이 반영되도록 할 계획이다.

이와 더불어 남부내륙고속철도 착공뿐만 아니라 차후 성공 정착에 이르기까지 완벽한 지원체계 구축을 위해 올해 하반기 정기 인사에 전담팀 신설도 신중히 검토하기로 했다.

또한, 진주시는 내년도 국·도비 확보에도 전력을 다하기로 했다.

시는 내년도 국ㆍ도비 확보 목표액을 올해보다 7.3%(기획재정부 국가재정지출 증가율) 늘어난 4천 100여억 원으로 설정하고, 그 이상 확보한다는 방침이다.

시는 보고회를 통해 지역 발전을 위한 생활밀착형 SOC 사업 등 신규 사업 발굴의 중요성에 인식을 같이하고, 공약사업과 현안 및 계속사업의 차질 없는 추진을 위해 행정력을 집중해 국ㆍ도비 예산 확보에 총력을 기울여 나가기로 뜻을 모았다.

이를 위해 부시장을 본부장으로 국·도비 예산확보 특별대책본부를 연중 운영한다.

중앙부처의 예산편성 일정에 맞춰 단계별 대응전략을 마련하고, 사업별로 경남도와 관련 부처를 지속적으로 방문해 사업의 당위성 설명과 예산 반영 요청 등 효율적인 국·도비 확보 활동을 적극적으로 전개해 나가기로 했다.

이와 더불어 지역 출신 국회의원 및 도의원 등과 긴밀한 협조를 통해 12월 정부예산이 확정될 때까지 국ㆍ도비 확보에 최선을 다할 계획이다.

조규일 진주시장은 “지역민의 오랜 염원인 남부내륙고속철도가 개통될 때까지 긴장을 풀지 말고 철저히 준비할 것”을 당부하고, “시민이 행복한 부강 진주 건설을 위해 시의 주요 역점사업들이 원활히 추진될 수 있도록 전 부서에서 국·도비 확보에 최선을 다해 줄 것”을 주문했다.

한편, 진주시는 민선 7기 조규일 시장 취임 이후 매월 두 번째 수요일에 본청, 직속기관, 사업소의 전 부서장이 참석하는 부서장 회의를 개최한다. 회의 주제는 시정 현안 위주로 매월 선정해 개최하고 있다.

권경률 기자  hcs@kndaily.co.kr

<저작권자 © 경남데일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권경률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