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스포츠 NC다이노스
NC 다이노스 개막경기 시구자 지역 원로 야구인 김성길 씨
2018년 10월 7일 창원 마산야구장 마지막 홈경기에 시타자로 나섰던 김성길 님

창원NC파크에서 23일 오후 2시 올해 첫 정규시즌 홈 개막전에서 첫 시구자로 지역 원로 야구인 김성길(93)씨가 나섰다. 

김성길 씨는 1926년 마산에서 태어나 마산상고-마산군 야구대표팀에서 선수 생활을 하고 1950년부터 12년간 무학초등학교 야구부 감독을 역임했다.

김성길 씨는 2013년 4월 2일 NC의 창단 첫 KBO리그 홈경기와 2018년 10월 7일 창원 마산야구장의 마지막 홈경기 시타자이기도 하다.

김 씨는 창원NC파크 정문에 위치한 야구전시관에 개인이 소장한 사료도 기증했다.

마산군 야구대표팀 초창기 유니폼 등이 전시돼 야구장을 찾는 관람객들에게 유익한 재미를 선사한다.

황민성 기자  hcs@kndaily.co.kr

<저작권자 © 경남데일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황민성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