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사회
진해군항제 별미 '해군부대 개방'함정공개, 호국음악회, 군악의장 페스티벌, 블랙이글스 축하비행 등
진해기지사령부 내에 개화한 벚꽃을 구경하는 관람객

해군 진해기지사령부 및 해군사관학교는 제57회 진해 군항제를 맞아 30일부터 4월 10일까지 부대 개방행사를 실시한다.

이번 부대 개방행사는 기간 중 오전 9시30부터 오후 4시30분까지 진행되며, 관람객 누구나 사전 신청 없이도 부대 출입이 가능하다.

<진해 군항 및 해군사관학교 개방, 함정 공개행사 >

진해기지사령부는 화려하게 벚꽃이 수놓인 부대 내 주도로 약 2km 구간을 개방하고, 진해 군항에 정박한 세종대왕함(DDG, 7,600톤급)과 남포함(MLS-Ⅱ, 3,000톤급), 대구함(FFG, 2,800톤급), 향로봉함(LST, 4,300톤급)을 개방해 함정 공개행사를 실시한다.

세종대왕함은 30~4월7일, 남포함은 30~31일, 대구함은 4월6일~7일, 향로봉함은 4월8~10일 개방한다.

해군 헌병체험관에서 헌병대 장병들과 기념사진을 촬영하고 있는 관람객

또한, 해군‧해병대 홍보부스, 해군 사진 및 함정모형 전시회, 체험형 부스(헌병 체험관, 페인트볼 사격장) 등 다양한 홍보부스를 운영하며, 헌병 기동대 퍼레이드와 군악연주회 등 다채로운 볼거리를 제공한다.

헌병 기동대 퍼레이드는 기간 중 30일부터 4월 4일, 4월 8일부터 4월 10일 기간 중 오전 11시, 오후 2시 해군사관학교 연병장에서 진행된다.

군악 연주회는 4월 6일 오전 10시30분, 오후 1시에 부대 내 손원일 동상에서 진행된다.

해군사관학교 연병장에서 기동 퍼레이드를 하고 있는 해군 헌병 기동대

해군사관학교는 기간 중 해군사관학교 박물관 개방, 거북선 탑승 체험, 대한민국 해군 특별 전시회, 6‧25전사자 유해발굴단 사진 및 유품 전시전, 백범 김구 선생 및 안중근 의사 친필 유묵 탁본 체험, 해군사관학교 입시상담소 등 다양한 프로그램을 운영한다.

또한, 부대를 방문하는 관람객들을 대상으로 해군사관생도들의 기숙사인 ‘생도사’를 개방한다.

생도사는 생도들이 지ㆍ덕ㆍ체를 갈고 닦는 생활공간으로 관람객들은 생도사 내무실(샘플룸)을 관람하며 생도생활에 대한 궁금증을 해소할 수 있다.

특히, 4월 5일 오전 11시 해군사관학교 연병장에서는 해군사관생도들이 교정을 찾은 관람객들에게 충무의식을 선보인다.

충무의식은 미래 호국간성이 될 사관생도들의 애국심과 명예심, 자긍심을 고취하는 의식행사로, 생도들은 예식복을 입고 절도와 패기 넘치는 모습으로 분열을 한다.

함정 공개행사장으로 발걸음 하는 관람객

< 대한민국 해군 호국음악회 >

해군은 31일 진해 중원로터리 특설무대에서 군항제 개막식 사전 특별공연으로 오후 5시20분부터 ‘대한민국 해군 호국음악회’를 개최한다.

이번 호국음악회는 해군 군악대 및 홍보단 장병 60여 명이 참가한 가운데 네이비 싱어즈의 성악 중창, 영화(캐리비안의 해적) OST 연주, 7080 대중가요 연주, 영국 록 그룹 퀸(Queen)의 명곡 연주 등의 공연이 진행된다.

< 군항제 속 해군과 함께하는 호국문예제 >

3‧1운동 및 대한민국 임시정부수립 100주년인 해를 맞아 진해기지사령부 손원일 동상에서는 ‘군항제 속 해군과 함께하는 호국문예제’가 진행된다.

부대 개방행사 기간 중 부대를 방문한 초‧중학생을 대상으로 ‘안중근 의사’, ‘나라사랑과 위국헌신’ 등 2가지 주제로 운문과 산문 2개 분야에서 진행되며, 분야별 우수작에 대해서는 해군참모총장상장, 해군 진해기지사령관상장 등이 수여된다.

진해기지사령부 내에 설치된 포토존에서 기념사진을 촬영하고 있는 관람객

< 진해 군악의장 페스티벌, 블랙이글스 에어쇼 >

이 외에도 4월 5일부터 7일까지 진해 공설운동장에서는 ‘2019 진해 군악의장 페스티벌’이 열린다.

페스티벌에는 각 군 군악의장대, 미 8군사령부 군악대, 염광고등학교 마칭밴드 등 660여 명이 참석해 의장행사 및 프린지(Fringe) 공연, 퍼레이드 등을 펼친다.

진해 군항에 전시된 함정모형을 구경하고 있는 관람객

4월 5일 오후 2시30분에는 진해 북원로터리 상공에서 공군 ‘블랙 이글스’의 군항제 축하비행이 진행되는 등 다양한 군(軍) 행사가 진행된다.

한편, 해군 교육사령부는 군항제 기간 중 부대 내 임시주차장을 마련하여, 진해를 방문하는 관람객들의 주차 편의를 제공하고 교통 혼잡 해소에 기여할 방침이다.

황민성 기자  hcs@kndaily.co.kr

<저작권자 © 경남데일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황민성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