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사회 사건사고
40대 주부 창문으로 집 들어가려다 추락사

23일 오후 5시54분께 창원시 마산회원구의 한 상가주택 4층 복도에서 주부 손모(48.여)씨가 1층 건물 바닥으로 떨어져 숨졌다.

추석연휴 친척집을 방문한 뒤 열쇠를 가지고 있던 남편보다 일찍 돌아온 손씨는 혼자서 건물 외벽 창문을 통해 집으로 들어가려다 실족해 추락한 것으로 추정됐다.

손씨의 남편은 "성묘를 마치고 와보니 복도에 음식하고 샌들만 있고 처가 없어서 찾아보니 상가건물 바닥에 떨어져 있었다"고 말했다.
 

경남데일리  master@cwin.kr

<저작권자 © 경남데일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경남데일리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