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사회 사건사고
훔친 승용차로 경찰과 40분간 시속 180km 추격전 벌인 30대 검거
전신주 들이받은 거제 도주 차량 / 거제경찰서

훔친 승용차를 타고 다니다 경찰에 발각되자 최고 시속 180㎞로 경찰과 추격전을 벌이던 30대가 약 50㎞를 달아나다가 전신주를 들이받은 후 검거됐다.

거제경찰서는 29일 차량 절취 혐의로 A(34)씨를 불구속 입건했다.

A씨는 지난 15일 대구에서 시동이 걸린 채 세워져 있던 승용차를 타고 그대로 달아난 후 이날 낮 12시1분께 거제경찰서 112상황실을 통해 거가대교를 지나 거제로 진입한 것을 확인했다.

경찰은 관내 순찰차 12대를 동원해 도주로를 차단했지만 A씨는 훔친 쏘나타 승용차를 몰고 거제 시내를 시속 180㎞ 이상 내달리며 경찰과 40여분간 추격전을 벌였다.

끝내 거제 연초파출소까지 달아난 A씨는 파출소 앞 도로를 차단한 순찰차를 보고 피하려다 전신주를 들이받으며 결국 체포됐다.

도주 과정에서 A씨는 신호대기 중인 차량 2대를 치고 지나가 탑승자 2명을 다치게 했다.

경찰 관계자는 "시속 180㎞ 이상으로 시내를 질주해 자칫 대형사고로 이어질 뻔했다"며 "A씨 신병은 대구 달성경찰서로 인계했으며 그곳에서 범행 동기 등을 조사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황민성 기자  hcs@kndaily.co.kr

<저작권자 © 경남데일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황민성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