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사회 사건사고
통영시추모공원 직원 숨져...유가족 '철저한 사인 규명' 촉구

지난 30일 오전 6시께 통영시추모공원(공설 화장장) 직원 A(50)씨가 자신이 근무하는 통영시추모공원 화장장 안에서 숨진채 발견됐다.

통영경찰서는 이날 오후 감식결과 A씨의 사망원인을 스스로 목숨을 끊은 것으로 결론짖고 가족들에게 시신을 인계했다.

하지만 유가족들은 공무직으로 무기계약직인 A씨에 대한 사망원인에 대한 의혹을 제기하며 철저한 사인규명을 요고하고 나섰다.

현재까지 발견된 유서나 자살동기를 밝히는 내용은 없지만 유족들은 “추모의 집에 설치된 CCTV(폐쇄회로) 조사 등 정확한 사망원인을 밝혀달라”며 1일로 예정된 발인을 연기할 방침이다. 

뉴시스 보도에 따르면 특히 통영시내 장의업체 등에서 평소 A씨가 올해 1월 발령받아 같이 근무하는 B(40)씨와 자주 싸웠고, 심지어 A씨로부터 폭행을 당했다는 주장이 제기됐다.

이에 대해 통영시 관계자는 “평소 A씨와 B씨 사이에 알력이 있어 중재도 하고, 시말서도 받고 했지만 폭력행위에 대해서는 아는 바 없다”고 말했다

통영시는 31일 B씨의 사직서를 받은것으로 알려졌다.

황민성 기자  hcs@kndaily.co.kr

<저작권자 © 경남데일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황민성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