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스포츠 NC다이노스
NC 버틀러 부적절한 행동에 사과"글러브 찬 버틀러 반성 중, 제재 부과할 것"
사진캡쳐=SPOTV 중계화면

NC 다이노스가 투수 에디 버틀러(28)선수의 부적절한 행동에 대해 사과했다.

NC 구단은 7일 보도자료를 통해 버틀러가 6일 대구 삼성 원정경기 중 자신의 글러브를 발로 걷어차는 부적절한 행동을 했다며 이에 사과한다고 밝혔다.

NC 구단은 "당일 저녁 버틀러 선수에게 엄중히 경고했으며 재발시 구단 내규에 따른 제재를 부과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이어 버틀러 선수는 “불손한 행동으로 야구팬과 동료 선수, 팀을 실망시켜 죄송하다. 반성하고 있다”고 전했다.

NC 구단은 "소속 선수의 경기장에서 벌어진 부적절한 행동에 대해 야구팬과 관계자 분들께 깊이 사과드린다"고 밝혔다.

버틀러는 6일 대구 삼성 라이온즈전에서 0-1로 뒤지던 5회말 선두 타다 이학주를 볼넷 출루시킨 직후 글러브를 벗어 발로 걷어찼다. 이에 주심이 경고 조치를 내렸다. 버틀러는 7회까지 마운드를 지켰지만 4실점 하면서 패전 투수가 됐다.

한편 버틀러는 지난 1일 롯데전에서도 거듭되는 실점과 실책에 분을 참지 못해 공을 그라운드에 내동댕이 치고, 잇단 볼 선언에 짜증섞이 모션을 취하기도 했다.

미국 메이저리그에서는 선수들의 감정 표현이 일상적인 것으로 알려졌다.

황민성 기자  hcs@kndaily.co.kr

<저작권자 © 경남데일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황민성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