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지역 창원
창원시, 지역문제 원활한 해결 위해 현장소통 프로젝트 시동빅데이터 기반 ‘창원시 주민자치 소통맵’ 구축 용역 착수보고회 개최
   
▲ 창원시는 12일 창원시청 제3회의실에서 주민과 함께 해결하는 주민소통 정책지도인 빅데이터 기반 ‘창원시 주민자치 소통맵’ 구축 용역에 대한 착수 보고회를 개최했다.

창원시는 12일 창원시청 제3회의실에서 주민과 함께 해결하는 주민소통 정책지도인 빅데이터 기반 ‘창원시 주민자치 소통맵’ 구축 용역에 대한 착수 보고회를 개최했다.

이번 사업은 창원시 지도상에 개방된 공공데이터와 민간데이터를 분석하고 공간연계를 통해서 지도위에 시각화해 보여준다.

시민들이 생활하고 있는 행정동별로 각종 행정정보들을 한눈에 알기 쉽게 파악하고 활용이 용이하게 함으로써 지역 내 현황을 쉽게 알 수 있다.

예를 들어 여성들과 직장인들이 안심하고 택배를 받을 수 있는 ‘안심택배함’의 추가 입지선정을 위해서 소통맵의 인구분포도, 주변시설 등 각종 정보들을 이용해 시민이 직접 분석할 수 있다.

소통맵에서는 6개 분야 100여 가지 이상의 공공데이터로 분류된 지도를 중첩해 어려운 분석프로그램을 사용하지 않더라도 과학적인 의사결정을 지원할 수 있다.

또한 시민이 직접 주제별로 분류된 지도를 가지고 분석한 후 정책제안을 요청할 수 있다. 제안요청이 있을 경우 시에서는 빅데이터 전문가의 분석을 통해 정책 기초자료로 활용하게 된다.

박주호 정보통신담당관은 “지역 사회문제 해결은 민관이 서로 협업하고 소통해야 해결될 수 있으며, 이번 사업으로 시의 주요사업 및 공공데이터에 대한 주민의 알권리 충족과 정책소통의 장이 될 것이다”고 말했다.

김혜인 기자  hyein8814@naver.com

<저작권자 © 경남데일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혜인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