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사회 사건사고
진해 두동 물류센터 신축공사장서 안전발판 무너져 8명 추락
진해 두동 물류센터 신축공사장서 안전발판 무너져 8명 추락 / 창원소방서

창원시 진해구 두동지구 내 물류센터 공사현장에서 안전발판이 무너져 작업자 8명이 추락하는 사고가 발생했다.

25일 오후 2시 28분께 부산진해경제자유구역 두동지구 내 GS물류센터 신축공사현장에서 안전발판이 무너지면서 작업자 8명이 추락했다.

이 사고로 A(52)씨 등 외국인 근로자 2명을 포함한 8명 전원이 부상을 입고 인근 병원으로 이송됐다.

이들은 11.5m의 3층 높이에서 기둥 거푸집 작업을 하던 중 갑자기 안전발판이 무너져 1층과 2층으로 추락한 것으로 알려졌다.

큰 인명피해가 나지 않은 것은 다행히 1층에 아직 채 굳지 않은 콘크리트가 완충제 역할을 한 것으로 경찰은 보고있다.

일부는 추락한 뒤 철근 사이에 몸이 끼어 119구조대원이 유압 장비로 빼내기도 했다.

경찰은 작업자들의 하중을 견디지 못해 안전발판이 무너진 것으로 보고 사고 경위를 조사 중이다.

또 조속한 원인 규명을 위해 경남지방경찰청 광역수사대에 협조를 요청할 계획이다.

경찰 관계자는 "안전발판이 8명 정도 무게는 충분히 버틸 정도로 견고히 설치돼야 했는데 미비한 부분이 있어 무너진 것 같다"며 "시공사 관계자 등을 소환해 규정에 맞게 안전발판 설치를 했는지 등을 조사하겠다"고 말했다.

해당 물류센터는 연면적 5만4천514㎡에 지상 4층 규모로 올해 12월 완공한 뒤 창고 용도로 쓰일 예정이다.

황민성 기자  hcs@kndaily.co.kr

<저작권자 © 경남데일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황민성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