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라이프 연예
빅스 라비 설립한 힙합레이블 그루블린, 힙합아티스트 콜드베이‧시도와 전속계약
힙합레이블 그루블린

보이그룹 ‘빅스’ 멤버 라비가 설립한 힙합 레이블 ‘그루블린’은 아티스트 콜드베이, 시도와 전속계약을 체결했다고 27일 밝혔다. 

래퍼 콜드베이는 고려대학교 공과대학 화공생명공학과 재학 중인 인재로 유튜브 조회수 470만뷰의 화제의 영상인 고연전 싸이퍼 연세대 디스곡 ‘킬리코모리(KILLITKOMORI)’에 참여한 3인 중 한 명이다.

콜드베이는 지난해 라비의 믹스테잎 ‘2018 RAVI 3rd MIXTAPE 'K1TCHEN‘의 수록곡 ‘파블로프의 개’를 시작으로 라비와 인연을 맺었다. 이후 올해 발표한 두 번째 EP ‘룩 북(R.OOK BOOK)’의 수록곡 ‘녹는점 (See-Through)’의 피처링진으로 참여했다.  

시도는 포이즌홀릭(POISONHOLYC)의 크루로 언더씬에서 활동한 실력파 알앤비 보컬이다. 그는 킬라비, 숨셔, 보이텔로, 라비 등 아티스트의 피처링에 참여하며 힙합씬에 이름을 알렸다.  

그루블린은 소속사의 수장이자 대표 아티스트인 라비를 필두로 신인 아티스트 콜드베이와 시도까지 영입하며 가요계에 새로운 바람을 불어 넣겠다는 계획이다. 

한편 그루블린은 레이블 론칭을 기념해 세 아티스트와 함께 하는 런칭파티를 내달 28일 서울 광진구 예스24라이브홀에서 개최한다.

박수진 기자  hcs@kndaily.co.kr

<저작권자 © 경남데일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박수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