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스포츠 NC다이노스
NC, 버틀러, 베탄코트 웨이버 신청새 외인 투수로 장신의 왼손 프리드릭 영입

NC 다이노스가 버틀러와 베탄코트를 웨이버 신청하는 한편 새 외인 투수로 장신의 왼손 프리드릭을 영입한다고 3일 밝혔다.

NC 다이노스는 어깨 부상으로 팀 전력에서 빠진 버틀러 선수에 대해서는 한국야구위원회(KBO)에 3일 웨이버 공시를 요청했다.

새 외인 크리스천 프리드릭(32)은 193cm의 장신 왼손 투수로 평균 145km의 직구에 체인지업, 커브 등의 변화구를 섞어 던진다.

안정된 제구력을 갖췄다는 평가를 받는다.

2012년 콜로라도 로키스에서 메이저리그 첫 무대를 밟은 프리드릭은 16년 샌디에이고 파드리스에서까지 4시즌을 빅리그에서 뛰었다.

빅리그 124경기(42경기 선발 등판) 기록은 10승 28패, 평균자책점 5.37이다.

올해는 미 독립리그인 애틀랜틱 리그의 뉴 브리튼 비즈에서 선발로 꾸준히 나서며 11경기에서 5승 1패 평균자책점 3.00을 기록했다.

프리드릭은 이번 주중 국내에 들어와 메디컬 테스트를 받을 계획이다.

결과에 따라 NC는 프리드릭과 계약을 맺는다.

NC는 외국인 타자 베탄코트 선수에 대해서도 웨이버 공시를 요청했다.

새 외국인 타자도 조속한 시일 내 발표할 계획이다. 

황민성 기자  hcs@kndaily.co.kr

<저작권자 © 경남데일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황민성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