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사회 사건사고
마산서 60대 환청들려 부인과 딸 살해

우울증을 겪던 60대가 환각과 망상으로 자신의 부인과 딸을 흉기로 찔러 숨지게 한 사건이 이틀만에 알려졌다.

마산동부경찰서는 자신의 부인과 딸을 흉기로 찔러 숨지게 한 이모(60)씨를 살인 혐의로 구속영장을 신청했다고 10일 밝혔다.

이 씨는 지난 7일 오전 8시께 창원시 마산회원구 한 빌라 자신의 집에서 아내(56)와 딸(29)을 흉기를 휘둘러 잇따라 숨지게 한 혐의를 받고있다.

이 같은 범행은 회사원인 이씨의 아내가 지난 8일 이틀째 출근하지 않고 전화도 받지 않는다는 직장 동료 연락을 받은 부인 친구가 9일 오전 이씨 집을 찾아가면서 발각됐다.

경찰 확인결과 이 씨는 범행 후 달아나지 않고 사흘째 집에 그대로 머물러 있었으며, 부인 친구가 밖에서 문을 열어 달라고 독촉하는 소리가 들리자 이 씨는 스스로 문을 열어줬다고 전해졌다.

신고를 받고 출동한 경찰은 이 씨 아내와 딸이 흉기에 여러 차례 찔려 피를 흘리며 거실에서 숨져 있는 것을 확인했다.

당시 이 씨는 범행 당시 피가 묻은 옷을 입은 상태로 경찰에 긴급체포됐다.

경찰 조사결과 우울증을 앓아오던 이 씨는 범행 전날 극단적인 선택을 하려고 시도했지만 미수에 그쳤으며, 다음날 아내가 다른 남자와 외도하는 것을 목격해서 그랬다고 진술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 씨는 경찰 조사에서 "5월 퇴직 이후 별다른 벌이도 없는 상태에서 아내가 혹시 노후준비를 잘 된 돈 많은 남자와 재가를 할까 두려웠다"며 "지금 생각하니 그게 환청과 환시였다"고 범행 동기를 진술한 것으로 전해졌다.

범행에 대해서는 "안방에서 잠든 아내를 흉기로 먼저 찔렀고 잠에서 깨 저항하면서 도망가는 아내를 거실에서 수차례 찔렀다"며 "비명을 듣고 다른 방에서 나온 딸도 신고할까 두려워 살해했다"고 진술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 씨는 범행 후 자해를 시도하다 누군가로부터 "화장실에 있어라"는 환청을 듣고 이틀간 화장실에 숨어 있었다고 했다.

이 씨는 10년 전에 우울증 증세로 두 달가량 약을 먹었고, 최근에 불면증, 식욕부진 등 증세가 심해져 정신병원에서 약을 처방받은 것으로 나타났다.

프로파일러는 우울증이 심해질 경우 일부는 환청, 환시 등 환각 증상이 생길 수도 있다며 이 씨 범행 동기에 관해 설명했다.

경찰은 이 씨가 우울증에 의한 환각과 망상으로 잘못된 상상을 하면서 가족을 살해했을 가능성이 있다고 판단했다.

경찰은 사인 규명을 위해 부인과 딸을 부검에 들어갔다.

황민성 기자  hcs@kndaily.co.kr

<저작권자 © 경남데일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황민성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