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사회 사건사고
밀양 주택 헛간서 탯줄붙은 女영아 발견

밀양시 내이동 한 주택 헛간에서 태어난지 얼마되지 않은 영아가 발견돼 경찰이 수사에 나섰다.

밀양경찰서는 11일 오전 7시께 밀양시 내이동 A씨(79·여)가 자신의 주택 헛간에서 탯줄이 붙은 상태로 분홍색 담요에 쌓여있는 영아를 발견하고 경찰에 신고했다고 밝혔다.

경찰은 영아 건강상태 등을 확인 후 119구급차로 이근 병원으로 이송했다.

영아는 2.7kg 여자아이로 건강상태는 양호한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은 발생장소 주변 CCTV분석과 탐문 수사로 아이를 유기한 부모를 찾고있으며, 경남아동보호전문기관에 이 사건을 통보해 협조를 구하고 있다.

공태경 기자  hcs@kndaily.co.kr

<저작권자 © 경남데일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공태경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