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지역 창원
창원시, 돝섬 올해 방문객 10만 돌파 축하 행사 열려
창원시, 돝섬 올해 방문객 10만 돌파 축하 행사 열려

창원시는 15일 올해 돝섬 10만번째 방문을 축하하는 행사를 가졌다.

시는 돝섬을 자연산책공원으로 조성해 직영한 이래 가장 빠른 속도의 증가세이며 이런 추세라면 연말까지 방문객이 15만명을 넘어설 것으로 예상하고 있다.

창원시는 돝섬의 황금돼지가 방문객들에게 복을 준다는 스토리로 전국에 널리 홍보하고 있으며, 한국여행사와 여행작가협회에 팸투어를 실시하고, 국내 여행사들에게 돝섬을 창원의 대표 관광지로 소개하는 등 관광활성화에 노력하고 있다.

돝섬은 지난 1월 한국관광공사의 가볼만한 곳으로 선정됐으며, 6월에는 해양수산부의 여름휴가 즐기기 좋은 섬 9선에 뽑혔다.

시는 최근 돝섬 잔디광장에 밝고 부드러운 표정의 황금돼지 커플 조형물을 새로 설치하였다. 이 조형물은 두마리의 황금돼지가 서로에게 기대어 앉아 있어 다복하고 편안한 이미지를 주며 많은 방문객들에게 포토존을 제공하고 돝섬의 새로운 명물로 부상하고 있다.

황규종 문화관광국장은 “돝섬은 과거, 국내 최초의 해상유원지로서 많은 관광객들의 사랑을 받은 마산의 대표적인 관광지였다”며 “이제 돝섬은 해상힐링공간으로 새롭게 변모하여 옛 명성을 되찾아가고 있으며, 돝섬관광활성화가 마산지역경제 부흥에 기여할 수 있도록 관광정책을 펼쳐나가겠다”고 말했다.

김혜인 기자  hyein8814@naver.com

<저작권자 © 경남데일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혜인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