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라이프 음식·맛집
[남자쓰 맛집] 하동 섬진강 뚝배기 재첩식당"끓이고 부치고 무치고~" 다양하게 먹는 재첩

민물조개인 재첩은 바닷물이 교차하는 강 하구에서 자라는데, 낙동강과 영산강, 한강 등에 서식하지만 오염문제로 자연 상태로 채취할 수 있는 것은 주로 섬진강이라고 한다. 

그 때문에 하동에 가면 재첩식당들이 즐비하고 매년 여름이면 재첩축제도 열린다.

재첩은 영양소도 많고 맛도 좋아 국을 끓여 먹거나 전을 부치고, 회무침으로 무쳐먹는 등 다양한 방법으로 즐길 수 있다. 봄(4~6월)과 가을(9월~11월) 두 차례에 걸쳐 제철을 맞이하기 때문에 지금 먹으러 가기 딱 좋다.

국내산 재첩의 경우 중국산 재첩보다 크기가 올망졸망하게 작고 패각 색깔이 다양하며 광택이 반질반질하게 나고 좌우대칭을 이루고 있다. 크기는 작아도 국물로 우려내면 그 맛이 매우 진하다.  

하동에는 재첩특화마을이 있는데 그 중에서 1호 식당인 '섬진강 뚝배기 재첩식당'에서 모듬정식을 시키면, 재첩국과 재첩회무침, 재첩전, 그리고 하동하면 또 유명한 참게장이 여러가지 밑반찬과 함께 내어진다. 재첩으로 할 수 있는 다양한 요리를 한 번에 즐길 수 있으며, 특히 재첩국은 리필도 된다.

재첩에는 타우린 등 영양소가 풍부해 간 보호와 악성빈혈 예방 등에 효능이 있다. 더위가 물러가고 바람이 제법 선선한 가을, 섬진강을 거닐어보다가 섬진강 맑은 물 그대로 담은 재첩국 한 그릇 해보자.

더 많은 먹방 영상은 유튜브에서 남자쓰를 검색하면 확인할 수 있다.
 

 

김혜인 기자  hyein8814@naver.com

<저작권자 © 경남데일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혜인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