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종합
경남지역 실정에 맞는 경남형 인구정책 수립경남도, ‘미래 인구맵’ 설계로 선제적 미래 대비
경상남도 미래 인구맵 설계용역 최종보고회가 7일 도정회의실에서 개최됐다.

경상남도 미래 인구맵 설계용역 최종보고회가 7일 도정회의실에서 개최됐다.

이날 김경수 도지사는 “앞으로 모든 정책은 인구통계에 기반해 설계하라”고 지시했다.

또 “각 부서 모든 정책에 인구통계가 기초가 돼야하며, 향후 인구추계가 정책에 반영될 수 있도록 시행하라”고 밝혔다.

김 지사는 보고회 모두발언을 통해 “예산을 어디에 어떻게 투입할 것인가가 도정의 전략이고 방향”이라며 “인구통계에 기반한 전략과 방향이 설정돼야 경남이 지속가능한 사회로 갈 수 있다”고 강조했다.

또한 “인구문제는 경제 성장잠재력과 지속가능성장을 위한 중대한 사안”이라면서 “앞으로 생산가능인구 확충 방안과 함께 인구감소 충격, 고령화 심화, 복지지출 증가에 대한 전략 수립이 필요하다”고 지적했다.

‘미래 인구맵 설계’는 저출생․고령화 심화 등 인구변동에 따른 경남의 미래 위험 예측과 전략적 대응방향 설정을 위해 추진됐다.

경남도는 지난 5월부터 국내 인구분야 최고 전문가 서울대 조영태 교수를 책임 연구원으로 하는 서울대학교 연구팀과 경남연구원이 협업해 경남의 인구진단, 인구추계 모니터링을 위한 예측모형 설계, 시나리오별 인구변화 예측, 생활권역 설정 등 연구용역 전반에 대한 용역을 수행 중이다.

이날 진행된 최종보고회는 김 지사를 비롯해 인구․일자리 관련 부서장 등이 참석한 가운데 연구용역 추진사항 발표와 질의응답 순으로 진행됐다.

조영태 교수는 보고를 통해 2017년 340만 명에서 2100년 65만 명으로 급격히 감소하는 경남의 인구구조 변화상(像)과 이동통신 데이터, 통계청 인구이동 자료를 이용한 도민들의 생활권역별 인구이동 유형, 그리고 경상남도의 주요 정책 추진에 따른 인구구조 변화 등을 설명했다.

경남도는 이날 최종보고회 제안내용을 담아 올 10월까지 용역을 마무리하고, 용역 결과를 토대로 경남 지역 실정에 맞는 경남형 인구정책을 수립할 계획이다.

황민성 기자  hcs@kndaily.co.kr

<저작권자 © 경남데일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황민성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