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라이프 연예
러블리즈, Mnet '음악당' 11일 출격 청순 보컬라인의 설렘라이브베이비소울, 원래 래퍼였다? 드럼 비트에 맞춰 즉흥 랩, 김희철 "찢었다"
   
▲ 출처: sm엔터테인먼트

[경남데일리=박수진 기자] 그룹 러블리즈의 보컬라인 베이비소울, 케이, 류수정이 오는 11일 Mnet '음악당'에 출격한다.

Mnet '스튜디오 음악당' 4회 게스트는 청초한 이미지와 소녀 감성의 음악으로 사랑받아온 그룹 러블리즈로 최근 '퀸덤'에 출연해 멤버들의 8인 8색 매력을 뽐낸 것은 물론 강렬한 카리스마가 느껴지는 반전 무대로 색다른 모습과 잠재력을 보여줬다.

베이비소울, 케이, 류수정은 음악당에서 러블리즈의 보컬라인 다운 귀호강 라이브 무대를 예고했다.

러블리즈의 대표곡 'Destiny' 클래식 버전부터 솔로곡, 그리고 영화 알라딘 OST 'Speechless'까지 다채로운 라이브 무대가 준비돼 팬들에게 선물 같은 시간이 될 것으로 보인다.

멤버들의 각양각색 매력도 감상 포인트. 평소에 화를 안 낸다는 케이는 "저에게 장난을 쳐도 기분이 나쁘지 않다.

오히려 저를 도와주시는 게 느껴진다"며 MC들을 녹이는 해피 바이러스를 전했고 베이비소울의 즉흥 랩 도전과 류수정의 애교까지. 유쾌한 웃음까지 보장된 '음악당' 러블리즈 편에 많은 기대가 모아지고 있다.

한편 '음악당'은 매주 다양한 뮤지션과 함께 생생한 음악 이야기와 라이브 무대를 선보이는 음악토크쇼로 미스틱스토리와 SK텔레콤 음악 플랫폼 플로가 함께 제작했다.


박수진 기자  hcs@kndaily.co.kr

<저작권자 © 경남데일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박수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Back to Top